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통화·외환시장 이모저모

킹달러에 英 파운드마저 '역대 최저'…외환위기 경고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로 이어 파운드마저 달러 대비 '패리티' 시간문제

킹달러에 파운드 휘청…세계 전역 외환위기 경고등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준기축 통화로 여겨졌던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사상 최저로 폭락했다. 달러화의 나홀로 초강세 속에 유럽 전역이 급속도로 흔들렸다. ‘역대급’ 킹달러에 유럽마저 가시권에 들어온 만큼 세계 곳곳의 외환위기 공포감이 커지는 기류다.

이데일리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 등에 따르면 파운드·달러 환율은 이날 장중 1파운드당 1.0386달러까지 하락했다(파운드화 약세·달러화 강세). 1파운드의 가치가 1.04달러 아래로 떨어졌다는 의미다. 당초 역대 최저였던 마거릿 대처 전 총리 시절인 1985년 당시보다 더 낮아졌다.

파운드화 대폭락은 영국 정부의 대규모 감세 정책 직후 나왔다. 영국 정부는 소득세 최고세율을 45%에서 40%로 내리고 법인세를 19%에서 25%로 올리려던 계획을 철회하는 내용 등을 포함한 감세 정책을 발표했다. 영국 싱크탱크 재정연구소(IFS)에 따르면 이번 감세안은 1972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그러나 시장의 반응은 싸늘했다. 파운드화를 내던지는 투매로 반응했다. 물가가 폭등하는 와중에 사실상 돈을 푸는 감세는 재정건전성만 악화시킬 뿐 인플레이션을 잡는데 적절하지 않다는 진단 때문이다. 정부가 훨씬 더 큰 부채 부담을 질 것이라는 우려다.

밴티지 포인트 자산운용의 니콜라스 페레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정부가 (돈을 풀어) 경기를 부양하는 와중에 영란은행(BOE)이 물가와 싸우는 것은 주요 도전”이라며 “BOE가 이번주 긴급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올려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뱅크의 삭티안디 수파트 FX 전략가는 “영국 정부의 건전 재정에 대한 의지 부족으로 파운드화가 급격하게 약세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시장에서는 파운드·달러 환율이 유로·달러 환율에 이어 패리티(parity·1대1 교환)를 나타낼 수 있다는 전망이 많다. TD증권의 메이젠 이사 선임전략가는 “파운드당 1.05달러 이하에서는 패리티를 정말로 볼 것”이라며 “파운드화가 유로화처럼 패리티 이하로 떨어지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유로화 역시 폭락했다. 유로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유로·달러 환율은 이날 1유로당 0.9569달러까지 내렸다. 유로·달러 환율은 7월 중순께 1달러 아래로 떨어졌고, 8월 중순 이후부터는 줄곧 1달러 아래에서 움직이고 있다. 유로화를 공식적으로 사용한 첫 해인 2002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런 와중에 달러화 가치는 또 폭등했다.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달러인덱스는 이날 한때 114를 넘기도 했다. 이대로 120에 근접할 경우 2002년을 넘어 사상 최고치로 치솟을 가능성이 없지 않다.

파운드화와 유로화의 추락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준기축 통화라는 점에서 더 주목된다. 이외에 기타 신흥국 통화의 경우 더 고꾸라질 수 있는 탓이다. 달러화 가치가 역대 최고치에 다가갈수록 세계 전역이 외환위기의 공포에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