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이홉 협업 소감 “크러쉬 신곡 처음 듣고 충격…심장 뛰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크러쉬(Crush)와 방탄소년단(BTS) 제이홉(j-hope)이 협업 비하인드를 전했다.

크러쉬는 지난 24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개념 드라이브 토크쇼 'BLACKVOX' 1화를 공개했다.

첫 번째 게스트는 방탄소년단 제이홉이었다. 제이홉을 반갑게 맞이한 크러쉬는 먼저 이번 신곡 'Rush Hour'를 함께 하게 된 계기를 물었다. 제이홉은 "형의 연락을 받자마자 심장이 뛰었다"라며 "노래를 들어보니 안 할 수가 없는 제 스타일의 곡이었다. 충격받았다"라고 답했다.

매일경제

가수 크러쉬(Crush)와 방탄소년단(BTS) 제이홉(j-hope)이 협업 비하인드를 전했다. 사진=크러쉬 공식 유튜브 채널


크러쉬는 "제이홉 군이 피처링 아티스트로 들어가는 작업임에도 불구하고 나만큼의 에너지와 열정을 보여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에 제이홉은 "성의와 예의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솔로로서 피처링을 하는 게 처음이라 더 열심히 했다. 평소에 크러쉬라는 아티스트를 너무 좋아하기도 하니까"라고 덧붙이며 프로페셔널함을 느끼게 했다.

특히 크러쉬는 피처링에 이어 랩 메이킹에 참여한 제이홉에 "가사를 이렇게 잘 쓰는 줄 몰랐다"며 감탄했고, 제이홉은 "이입을 많이 했다. 곡도 재밌고, '크러쉬 형 따라 직진하겠다'라는 이야기를 담았다"라고 말했다.

뮤직비디오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다. 크러쉬는 "후렴 안무를 2~3주 동안 연습했는데 제이홉 군은 30분도 안 걸리더라. 소름 돋았다. 같이 작업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정말 좋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둘만의 'Rush Hour' 청음회를 열어 드라이브를 즐겼다. 두 사람은 노래에 맞춰 즉석 라이브를 곁들이며 보는 이들의 흥을 돋웠다. 끝으로 크러쉬는 "더 멋진 활동과 음악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고, 제이홉은 "갓효섭"이라며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