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PGA 소식

LPGA 투어 전인지, 어깨 부위 부상으로 한 달 정도 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전인지가 목과 어깨 부위 부상으로 앞으로 한 달 정도 대회에 출전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전인지의 매니지먼트 회사인 브라이트퓨처는 오늘(22일) "정밀 검사를 받은 결과 흉곽출구증후군에 따른 염증 진단이 나왔다"며 "담당 전문의의 4주 휴식 및 치료 권고에 따라 앞으로 3주간 대회에 나가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흉곽출구 증후군은 쇄골 아래 혈관 및 팔 신경 부위가 눌려 팔과 손 등에 통증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전인지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어센던트 LPGA, 메디힐 챔피언십 등 앞으로 세 차례 LPGA 투어 대회 참가를 취소했습니다.

다음 달 20일 강원도 원주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을 복귀전으로 준비할 예정입니다.

전인지는 올해 6월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투어 통산 4승을 달성했습니다.

이 가운데 3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거뒀습니다.
이정찬 기자(jayce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