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주연, 떼쓰는 쌍둥이 자매에 '공격 행동'…오은영, 영상 비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임주연이 이혼 이후 쌍둥이 자매가 퇴행 행동을 보이고 있다고 털어놨다. 다만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임주연의 육아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짚었다.

19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임주연이 출연해 육아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이날 스튜디오에 전남편 조태준과 함께 출연했다. 둘은 "두 딸을 잘 키우고 싶다는 공동의 목표가 있다. 이혼 이후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둘의 고민은 이혼 이후 쌍둥이 자매가 퇴행 행동으로 엄마에게만 공격성을 보인다는 것. 임주연은 또 "예전에 아빠랑 살 때는 몰랐는데 두 딸이 저랑 살고부터는 속마음을 잘 털어놓지 않는 것 같다"고도 했다.

이후 방송에서는 VCR로 임주연과 두 딸의 일상이 공개됐다. 쌍둥이 언니는 치과에서 이를 안 뽑겠다며 떼를 쓰더니 테이블을 발로 차는 등 행동을 보였다. 두 딸은 같은 날 저녁에도 임주연에게 온갖 떼를 쓰며 실랑이를 벌였다.

결국 참다못한 임주연은 순간적으로 돌발 행동을 보여 출연진 모두를 놀라게 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영상을 멈춰 세우고 임주연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 남은 영상은 임주연 가족을 위해 비공개하기로 했다.

그는 "엄마는 정당성이나 노력을 인정받지 못하면 억울하고 화가 나는 편이다. 마치 어린아이처럼 된다"며 "아이에게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아이에게 직접적으로 손을 데는 건 아니지만 공격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대의 의도는 없었지만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다. 공포로 아이를 통제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오 박사는 임주연의 대화 방식에도 문제가 있다고 봤다. 그는 "엄마의 표현에 문제가 있다"며 "꼭 아이들에게 법정에서 따지듯 한다. 아이들이 '난 엄마가 좋아'하면 그냥 받아들이면 되는데 '좋긴 한데 안 편하다는 얘기야?'라며 따져 묻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정 없이 팩트만 요구한다. 부모로서 아이의 감정을 잘 다뤄야 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게 빠져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