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AE173 도현, 꿈 이뤘다… 김광수 회장과 틱톡 챌린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광수 회장(가운데)과 BAE173 한결, 도현(사진=BAE173 틱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김광수 회장님과 틱톡 챌린지, 꼭 하고 싶습니다!”

그룹 BAE173 도현의 꿈이 드디어 이루어졌다. 김광수 포켓돌스튜디오 회장이 그룹 BAE173의 신곡 ‘대시’ 틱톡 챌린지에 참여한 것이다. 김광수 회장은 BAE173의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의 수장이다. 연예계 대표 스타메이커로 손꼽히는 김광수 회장이 연예계 입문 41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18일 BAE173 공식 틱톡 계정에는 김광수 회장과 BAE173 멤버 한결, 도현이 함께 촬영한 챌린지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은 멤버 한결이 연습실에서 신곡 ‘대시’ 안무 연습에 열중하는 도현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에게 말을 거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한결은 해당 남성을 도현으로 착각해 “도현아”, “그렇게 연습하지 말라니까?”, “똑바로 연습해라”라고 잔소리를 한다. 하지만 햄버거를 사서 연습실 문을 열고 들어오는 ‘진짜’ 도현의 모습을 보고 한결은 깜짝 놀란다.

알고 보니 그 남성의 정체는 도현의 스타일을 완벽하게 재현한 김광수 회장이었던 것. 김광수 회장은 “나야!”라고 능청스럽게 말했고, 이를 본 한결과 도현은 입을 틀어막은 채 “광수회장님?!”라고 외쳐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광수 회장과 한결, 도현은 ‘대시’ 포인트 안무를 완벽하게 합을 맞춰 선보인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깨알 손하트까지 선보이며 “대시 파이팅!”이라고 외친다. 감히 BAE173 열 번째 멤버라고 해도 손색없을 만큼, BAE173에 완벽하게 녹아든 김광수 회장의 모습이 ‘빵’ 터지는 웃음을 자아냈다.

이데일리

(사진=BAE173 틱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광수 회장이 특정 가수의 틱톡 챌린지 영상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광수 회장은 1982년 연예계에 입문해 조성모, SG워너비, 씨야, 다비치, 티아라 등 수많은 톱 가수들을 배출한 가요계 대표 스타메이커다. 그동안 가수의 성공을 위해 뒤에서 묵묵히 서포트를 해온 김광수 회장이지만, 이번 만큼은 BAE173의 성공적인 컴백을 위해 직접 전면에 나서 지원사격을 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사실 김광수 회장이 BAE173의 틱톡 챌린지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멤버 도현의 공개 러브콜 때문이다. 도현은 최근 진행한 컴백 인터뷰에서 “김광수 회장님과 틱톡 챌린지, 꼭 하고 싶습니다”라며 “김광수 회장님을 지목합니다, 챌린지를 요청합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실제로 틱톡 챌린지 중에는 소속사 수장과 함께 촬영하는 챌린지가 다수 등장한다.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는 NCT, 소녀시대 효연 등과 챌린지 영상을 촬영해 팬들의 호응을 받은 바 있다. JYP엔터테인먼트 수장인 박진영 프로듀서도 소속 가수들은 물론, 최근에는 가수 선미의 ‘열이 올라요’ 챌린지를 재치 있게 소화해 눈길을 끈 바 있다. 김광수 회장도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박진영 프로듀서에 이어 소속 가수인 BAE173의 성공적인 컴백을 위해 선뜻 틱톡 챌린지에 참여해 훈훈한 귀감이 되고 있다.

영상을 접한 팬들의 반응도 뜨겁다. 팬들은 “사장님 완전 도현이다”, “어머”, “진짜 웃기다”, “회장님 왜 그러세요”, “회장님 우리 애들 많이 아껴주세요”, “건강하세요 회장님”, “사랑해” 등 열띤 반응을 보이고 있다.

BAE173(제이민·한결·유준·무진·준서·영서·도하·빛·도현)은 지난 17일 미니 4집 ‘오디세이:대시’(ODYSSEY:DaSH)를 발매하고 컴백했다. 지난 3월 발매한 미니 3집 ‘인터섹션 : 블레이즈’(INTERSECTION : BLAZE) 이후 5개월 만의 신보다.

‘오디세이:대시’는 ‘경험이 가득한 새로운 여정’을 의미하는 ‘오디세이’ 시리즈의 첫 시작이다. 멤버 도현의 앨범 전곡 프로듀싱으로 컴백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대시’를 비롯해 ‘걸음마’(get him UGH), ‘토즈’(toez), ‘대시’ 인스트루멘탈 버전 등 총 4개의 트랙이 담겼다. 전곡의 크레딧에는 멤버 도현이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다. 타이틀곡 ‘대시’는 어떤 난관이 있어도 정상으로 달려가겠다는 아홉 멤버의 강한 의지가 담긴 곡이다. 가사를 통해 억압된 세계를 벗어나 자유롭게 질주하라는 청춘을 향한 멤버 도현의 진솔한 메시지가 담겨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