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영우' 떠나보내는 하윤경 "봄날의 햇살 되려 노력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하윤경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종영에 앞서 소감을 밝혔다.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18일 오후 9시 마지막회를 방영한다. 하윤경은 우영우(박은빈 분)의 로스쿨 동기이자 한바다 동료 최수연 역을 맡았다.

최수연은 영우에게 따끔한 조언과 따뜻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 인물이다. 하윤경은 이런 최수연을 특유의 똑부러지는 말투와 단단하면서도 따뜻한 눈빛으로 완성, '봄날의 햇살', '춘광좌'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윤경에게 있어서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매우 특별했던 작품이었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오디션 없이 캐스팅된 작품이자 많은 사랑과 멋진 별명까지 얻게 된 작품으로 "지칠 때 만난 소중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본인이 맡은 최수연 캐릭터에 대해서 하윤경은 "처음엔 흔하게 나오는 주인공 친구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대본을 받아볼수록 수연이는 어마어마하게 멋진 인물이었다. 다양한 감정과 모습, 인간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수연이를 너무 다정하거나 너무 세보이지 않게 강약을 적절하게 조절하려고 노력했다"며 연기에 대해 다각도로 고민한 흔적을 드러냈다.

'봄날의 햇살'이라는 별명에 대해서도 "너무 영광이다. 사실 그 별명은 제가 아니라 수연이 거지만 저를 그렇게 불러주시는 분들이 많은 만큼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따사롭고 건강하고 정의롭고 싶어하는 수연이처럼 되려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함께 연기한 배우들과 제작진에게는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좋은 제작진들, 배우들을 만나 촬영 현장에서도 즐거웠는데 결과까지 좋아서 행복합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다음에 또 만나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마지막으로 하윤경은 "이 빛나는 기억만으로도 앞으로 10년은 거뜬히 연기할 수 있을 것 같다. 수연이가 어떤 선택을 할지, 어떻게 성장하는지 끝까지 지켜봐달라. 감사하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최종회는 18일 오후 9시 10분 ENA에서 방송된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 ENA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