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세트피스 전술 4830개' 코치 영입한 토트넘, 첼시전 극장골의 비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토트넘 훗스퍼가 첼시전에서 극장골을 넣었다. 그 비밀에는 세트피스 코치 지아니 비오기 있었다.

토트넘은 훗스퍼는 지난 15일 오전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첼시와 2-2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1승 1무(승점 4)로 4위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첼시에 주도권을 내준 채 쉽지 않은 경기를 이어갔다. 그러다 전반 19분 칼리두 쿨리발리에게 선세 실점을 기록했다. 후반 들어 균형을 맞췄다. 후반 23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기습적인 슈팅이 골문 구석을 갈랐다.

첼시가 다시 달아났다. 후반 32분 라힘 스털링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쇄도하는 리스 제임스에게 찔러줬고, 침착한 슈팅을 통해 득점에 성공했다. 추가시간은 6분이 주어졌다.

토트넘에 마지막 코너킥 기회가 찾아왔다. 이윽고 극장골이 탄생했다. 이반 페리시치가 킥을 처리했고, 골 에어리어에 있던 에릭 다이어가 앞으로 나가며 시선을 끌었다. 그러고 나서 벤 데이비스,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 히샬리송이 공을 향해 쇄도한 뒤 헤더 모션을 취했다. 이들 중 케인의 머리에 맞으며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좋은 공간을 향한 움직임이었고, 이들 중 그 누구라도 헤더 득점을 터뜨릴 수 있었다. 해당 세트피스는 비오 코치의 작품이었다. 영국 '풋볼 런던'은 "토트넘은 세트피스를 통해 마지막 순간에 득점을 기록했다. 이 팀은 최근 몇 달 동안 공격 세트피스 전문가 비오 코치와 함께했다. 그는 4,830개의 다양한 루틴을 가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벤 데이비스의 인터뷰를 더했다. 데이비스는 "우린 비오 코치와 함께 일했다. 그가 있는 이유"라면서 "우린 좋은 크로스가 떨어지는 위치를 선점하기 위해 노력했다. 4명이 헤더하기 위해 경쟁했고, 그 누구라도 득점할 수 있었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비오 코치는 올해 7월 토트넘으로 합류했다. 그는 이전에 AC밀란, 리즈 유나이티드, 브렌트포드, 스팔, 칼리아리 등을 거친 뒤 이탈리아 대표팀 세트피스 코치를 맡았다. 비오 코치는 이탈리아가 유로 2020에서 우승하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고 알려졌다. 토트넘에서 그의 4,830개 중 1개의 루틴이 이번에 성공을 거두게 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