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트넘 7호 영입은 2002년생 우도지…시즌 종료 후 합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데스티니 우도지. 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스티니 우도지. 토트넘 홋스퍼 트위터토트넘 홋스퍼가 여름 이적시장 7호 영입을 발표했다. 다만 토트넘의 7번째 새 얼굴은 다음 시즌부터 합류한다.

토트넘은 16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탈리아 세리에A 우디네세에서 데스티니 우도지를 영입했다. 계약기간은 2027년까지, 다만 2022-2023시즌의 잔여 기간은 우디네세로 임대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유럽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에 따르면 이적료는 1800만 유로(약 241억원)다. 여기에 옵션이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도지는 2020-2021시즌 엘라스 베로나에서 데뷔했다. 우디네세 임대를 거쳐 지난 7월 완전 이적했다. 지난 시즌 세리에A 35경기에서 5골을 기록했다. 우디네세 이적 한 달 만에 다시 토트넘으로 향했고, 다시 임대 신분으로 우디네세에서 뛰게 됐다.

우도지의 포지션은 왼쪽 풀백이다. 토트넘은 이미 라이언 세세뇽, 이반 페리시치가 있고, 세르히오 레길론도 남아있는 상태다. 2002년생 우도지의 영입은 미래를 위한 선택인셈이다.

우도지는 "커다란 꿈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