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출신 평론가, "첼시전 무승부? 결과 가져왔잖아!" 칭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과거 토트넘 훗스퍼 소속으로 화이트 하트 레인(토트넘 前 홈구장)을 누볐던 저메인 제나스가 첼시전을 무승부로 마친 후배들을 독려했다.

토트넘은 1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첼시와 2-2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승점 4, 1승 1무, 6득 3실)은 4위에 위치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토트넘은 전반전 첼시에 선제 실점을 허용한 다음 좀처럼 반격하지 못했다. 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가 모두 침묵하면서 결실을 맺지 못했다. 후반전에 돌입한 토트넘은 히샬리송을 투입하며 반격했고, 후반 23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구석을 노린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격차를 벌리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균형까지 내준 첼시는 후반 34분 리스 제임스 골로 다시 승기를 잡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패색이 짙어지는 상황. 토트넘을 구한 건 케인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이반 페리시치가 전달한 코너킥을 케인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극장골을 터뜨렸다. 결국 경기는 2-2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극적인 무승부였지만 토트넘으로선 분명 아쉬움이 남을 경기였다. 첼시 압박에 밀려 끌려갔던 부분이 특히 그랬다. 그럼에도 영국 공영방송 'BBC'에 속해 있는 토트넘 출신 평론가 제나스는 끝끝내 무승부를 가져온 토트넘 선수들을 치켜세웠다.

제나스는 "나는 이번 시즌 이미 토트넘에 대해 매우 낙관적인 느낌을 받았지만, 첼시전 무승부는 더 큰 자신감을 준다. 과거 토트넘은 첼시로 향했고, 정말 잘 싸웠으며, 패배했다. 오늘 토트넘은 첼시를 상대로 결과를 얻었다"라며 승점 1점을 가져온 것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토트넘은 첼시에 지배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특징을 갖췄으며 기준을 세운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이것이 토트넘이 패배하지 않았던 이유다. 게임에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어떻게 싸워야 하는지 이해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제나스가 언급한 대로 토트넘은 첼시에 유독 약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결과적으로 무승부를 거두며 연패 흐름에서 탈출했다. 토트넘은 다음 라운드 울버햄튼을 홈으로 불러들여 다시 한번 승리를 노린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