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즈니 표절 논란 소녀시대 뮤비 속 세트…감독 “부끄럽고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소녀시대가 데뷔 15주년을 맞아 새 앨범을 발표한 가운데,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세트 일부가 일본 도쿄 놀이공원 디즈니씨의 조형물을 표절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뮤직비디오 연출 감독은 표절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소녀시대의 신곡 ‘Forever1′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신희원 감독은 1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뮤직비디오를 의뢰받고 기획, 연출은 물론 작은 소품 하나까지 관여한 상황에서, 허가 없이 디자인을 차용하게 돼 부끄럽고 죄송할 따름”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한 네티즌이 "15주년 로고뿐만 아니라 주변 디자인도 닮았다"며 디즈니씨의 15주년 로고와 소녀시대 뮤직비디오 속 세트 일부 사진을 게시했다./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녀시대는 지난 5일 정규 7집 앨범 ‘Forever 1′을 발매했다. 이후 팬들 사이에서는 소녀시대 신곡 뮤직비디오 속 세트 일부가 일본 도쿄의 테마파크 ‘디즈니씨’의 15주년 기념 로고와 흡사하다며 디자인 표절 논란이 일었다.

신 감독은 “먼저 이번 소녀시대 ‘Forever1′ 뮤직비디오 중 일부 세트 디자인 논란으로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에 누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15주년을 기념하는 퍼레이드 세트에 쓰일 숫자 관련 로고 디자인을 검색하며 여러 레퍼런스(참고자료)를 찾았고 잘 어울리는 이미지를 발견한 후 출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에 차용하게 됐다”고 했다.

신 감독은 “금일 해당 디자인이 일본 디즈니씨의 15주년 기념 로고임을 확인했고, 철저한 조사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을 진행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신 감독은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작 전에 다각도로 더욱 철저하게 조사하고 체크하겠다”며 “저희 잘못으로 인해 폐를 끼치게 돼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 뮤직비디오를 즐겁게 봐주신 팬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