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속 4실점'에 막막한 성남 김남일 감독 "어디서부터 손 대야 할지 막막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수원월드컵경기장, 김정현 기자) 두 경기 연속 4실점 하며 패한 김남일 성남FC 감독이 소감을 드러냈다.

성남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성남은 승점을 얻지 못하고 수원과의 격차가 승점 9로 벌어졌다.

김남일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당황스러운 결과라고 생각한다. 다른 걸 떠나 기본적인 것에서 차이가 났다. 볼 터치, 패스 하나 등 공격 전개에 어려움이 많았다. 전체적으로 공수에서 문제점이 많이 나온 경기다. 올해 들어 최악의 경기라고 판단한다. 일대일 상황에서도 공격수들이 상대에게 부담을 주거나 위협적이지 못했다. 반면 수비는 상대에게 쉽게 무너져 아쉬웠던 경기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 수가 아직 남아있다. 팬들이 원하는 건 아직 포기하지 않고 프로로서 할 일을 하는 것이다. 분위기를 어떻게 다잡아야 할 지 고민이 많다. 일주일이라는 시간이 있기 때문에 준비를 해서 다음 경기를 치러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현 시점에 선수단에게 어떻게 자극을 줘야 할지 묻자 김 감독은 “인천전과 제주전에서 선수들과의 소통으로 문제점을 찾아 해결했고 분위기가 살아났고 거기에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아 경기 감각을 익혔다. 좋은 분위기를 이어왔는데 전 경기 김천전 여파가 있다. 체력적 문제도 있다. 물론 선수들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문제점을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오늘 경기를 봐선 어던 것부터 손을 대고 해결해야 할지 막막하기만 하다. 분명한 건 우리의 문제점을 찾아서 해결해 나가는 게 지도자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팔라시오스가 후반에 흔들어줄 카드였지만, 이날 경기에 명단에서 아예 빠졌다. 김 감독은 “전 경기에 발목을 다쳤다. 심각한 수준은 아니지만, 출전 의지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쉽지 않았다. 다음 경기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후반에 경험 있는 선수들을 교체한 뒤 수비가 조금 더 무너진 느낌이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후반에 백4로 변화해 공격에 활로를 모색했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고 후반에 들어간 선수들이 해줄 거라고 기대했지만, 에너지가 부족했다. 제 역할을 못 한 게 패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