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그알' 제3산록교 추락 사망사건…전문가, "의식 없는 상태의 추락 지점과 사건 유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13년 전 추락 사고, 사고일까 사건일까?

1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에서는 '안개 속 밀실 – 제 3 산록교 추락 사망 사건'이라는 부제로 13년 전의 비극을 조명했다.

지난 2009년 7월 제주도 서귀포시 제 3 산록교에서 한 건의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 23세의 은희 씨가 31m의 높이의 다리에서 떨어져 사망한 것.

그리고 현장에는 그의 어머니와 계부가 함께했다. 이들은 은희가 사진을 찍자며 잠시 차를 세워달라고 했고, 난간에 앉았다가 떨어졌다고 증언했고, 이에 경찰은 이 사건을 단순 사고사 처리했다.

그런데 지난 2022년 6월 경찰은 은희 씨의 어머니와 그의 계부를 살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일관되지 않은 어머니의 증언과 사람이 앉을 수 없는 구조의 난간, 특이한 사체와 추락 지점으로 이 사건이 살인 사건이라 주장했다.

이에 그의 어머니는 반복되는 심문에 혼란스러워서 진술이 달라지거나 했다고 주장했고, 살인자로 지목되며 이후 일상생활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며 괴로움을 호소했다.

경찰은 보행로가 없어 인적이 드문 곳이자 편도 2차선의 다리인 제주도의 제3 산록교에서 갑자기 사진 촬영을 하겠다고 차를 세웠고, 이후 추락했다는 정황 자체를 의아해했다. 당시 출동했던 구급대원도 그 다리는 결코 사진을 찍을 만한 장소가 아니라고 진술했다.

그리고 은희 씨의 지인들, 은희 씨의 고소공포증 언급하며, 2층 높이의 철제 계단도 무서워했던 은희 씨가 먼저 사진을 찍자고 했다는 정황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특히 은희 씨의 전남편은 결국 이렇게 되었다는 묘한 말을 하며 제작진에게 연락을 취했다.

죽은 당일 새벽에도 은희 씨와 통화를 했다는 그는 은희 씨가 사망한 당일 은희 씨의 어머니가 함께 밥을 먹으러 가자고 했고, 태연하게 식사하던 모습을 의아해했다. 또한 장례식도 없이 무언가에 쫓기듯 바로 다음날 화장을 진행한 것도 지적했다.

실제로 은희 씨의 사체는 바로 화장되었고, 이에 그날의 진실을 밝히는 것은 더욱 어려워진 것이 사실이었다. 화장 전 부검도 진행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유족들은 경찰이 부검을 한 줄 알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문가는 부검을 안 했는데 부검을 했다고 주장하는 유족들의 행위에 대해 경찰의 잘못이라 지적하고 싶어 하는 심리가 반영되었다고 했다. 또한 부검을 진행하지 않은 것이 수사 기관의 치명적인 실수임에는 틀림없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은희 씨의 추락 당시 사진을 본 이들은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은희 씨의 시신의 얼굴은 깨끗했고, 출혈도 없이 반듯하게 누운 자세였다는 것. 또한 상체는 아무런 흔적 없고 떨어진 엉덩이 부분만 완전히 벗겨지고 상처가 나 있었다고 했다.

13년이 지난 후 경찰이 검찰에 사건을 송치한 이유 중 하나는 특이한 추락 지점 때문이었다. 스스로 떨어진 사람이라기에는 떨어진 위치가 다리에서 너무 가까웠다는 것.

전문가들도 추락 지점이 사건 해결의 열쇠가 될 수 있다고 했고, 이에 제작진은 전문가들과 함께 추락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 결과 의식이 없는 사람을 강제로 추락시켰을 때의 형태와 추락 지점이 은희 씨의 경우와 유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은희 씨를 알던 주민이나 지인들은 그를 착하고 불쌍한 아이로 기억했다. 엄마에게 사랑을 받지 못하고 보육 시설에도 맡겨졌었다는 것.

중학생이던 은희 씨는 친모의 재혼으로 보육 시설에 맡겨졌고, 보육 시설에서 나온 후 한 다방에서 일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은희 씨가 엄마처럼 따르던 다방 업주는 나이를 속여 일자리를 구하던 은희 씨를 보고 바로 그의 어머니에게 연락했다고 했다. 그런데 연락을 받고 찾아온 그의 어머니는 딸을 데려갈 생각은 않고 24시간 다방인 것을 알면서도 고용을 허락하는 서약서에 서명했다.

다방에서 일하며 어렵게 생계를 이어가던 은희 씨. 그는 다방 업주를 따라 고향인 제주도로 내려왔고 그 후에도 계속 다방에서 일을 했다. 그런데 어느 날 찾아온 그의 어머니는 돈을 모은다는 이유로 은희 씨가 번 돈을 다 가져갔다. 은희 씨가 벌이가 변변찮은 어머니와 계부를 대신해 가장 역할을 한 것이다.

그리고 이후 신내림을 받은 은희 씨. 그는 이후 지인들에게 자신의 어머니가 자신을 몇 번 죽이려고 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신내림을 반대하며 집에 가스를 틀어놓았다는 것.

이에 그의 어머니는 종교 갈등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현재 그의 어머니는 신내림을 받아 딸이 갔던 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은희 씨 어머니의 신내림 굿을 해주었다는 무속인은 "딸이 세상을 떠나고 2년 뒤 직접 찾아와서 신내림을 해달라고 했다. 보험금을 타면 주겠다고 내게 돈을 빌려서 신내림 굿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어머니의 지인들은 그가 은희 씨가 사망한 후 사망 보험금으로 집과 차 등을 샀다고 증언했다. 당시 생명 보험에 많이 가입되어있던 은희 씨. 이에 유족들은 5억 가량의 사망 보험금을 수령했다는 것.

은희 씨 어머니는 이 보험이 모두 은희 씨가 어릴 때부터 든 것이라 주장했다. 그러나 은희 씨 지인들의 말은 달랐다. 사고 몇 달 전 그의 어머니가 보험 가입을 권유해 보험에 가입했다는 것.

보험 관계자는 당시 은희 씨가 든 것은 실비 보험이며 납입금 5만 원을 한 차례 내고 그 후 유족들이 보험금을 수령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런 보험이 자신들의 보험사뿐만 아니라 여러 곳에 있다며 이를 두고 소문이 났었다고 했다.

전문가는 은희 씨 어머니에 대해 "모성애 같은 것이 일반 여성들보다 떨어지고 자식에 대해서 걸림돌이나 경쟁 상대로 보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사망보험 가입 이유는 가정된 시나리오 때문인데 그의 생활 소득과 생활비를 비추어볼 때 과다하게 많은 보험에 가입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유족을 다시 찾아간 제작진. 그의 어머니는 제작진이 경찰을 만났다는 말에 흥분하며 어떤 답도 없이 자리를 떠났다.

살인의 직접 증거는 없는 이 사건에 검찰은 경찰에게 보강 수사를 지시했다. 하지만 현재 진실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추락의 흔적뿐이라 이를 통해 어떤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의문이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그의 죽음이 허망한 죽음인지 원통한 죽음인지 그 진실을 밝힐 때라며 부디 진실이 밝혀지길 빌어 눈길을 끌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