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PL 리뷰] '황희찬 58분+사 PK 선방'...울버햄튼, 풀럼과 0-0 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황희찬이 선발로 나서 활약했는데 울버햄튼은 승리에 실패했다.

울버햄튼은 1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풀럼과 0-0으로 비겼다. 울버햄튼은 2경기 무승을 기록했다.

울버햄튼은 4-3-3으로 나섰다. 사, 아이트-누리, 콜린스, 킬먼, 카스트로, 덴동커르, 네베스, 네투, 깁스-화이트, 포덴세, 황희찬이 출전했다. 풀럼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로닥, 로빈슨, 리암, 토신, 테테, 팔리냐, 리드, 레이드, 페레이라, 케바노, 미트로비치가 나섰다.

풀럼이 점유율을 주도했고 울버햄튼은 역습을 노렸다. 울버햄튼은 뒷공간 침투로 빠르게 올라가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3분 네투 슈팅은 막혔다. 전반 4분 황희찬이 일대일 기회를 맞았으나 로닥 선방에 막혔다. 풀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15분 미트로비치가 슈팅을 날렸는데 골문과 거리가 멀었다. 전반 21분 미트로비치 헤더는 벗어났다.

울버햄튼이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전반 31분 아이트-누리가 보낸 패스를 네투가 잡아 로닥을 제쳐냈다. 중앙으로 이동한 공을 포덴세가 슈팅으로 처리했으나 빗나갔다. 한숨을 돌린 풀럼은 공격에 집중했는데 이렇다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전반 35분 네베스 프리킥은 골문 위로 향했다. 전반은 0-0으로 끝이 났다.

후반에도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후반 8분 깁스-화이트가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빈 골문에 슈팅을 날렸는데 힘이 너무 들어가 골문 위로 향했다. 울버햄튼은 후반 12분 황희찬을 빼고 게데스를 투입했다. 게데스를 넣은 울버햄튼은 공격에 더욱 집중했다. 후반 16분 게데스가 슈팅을 했는데 득점에는 실패했다. 후반 23분 케바노 슈팅은 사가 잡았다.

울버햄튼은 후반 33분 트라오레, 세메두를 내보내며 측면에 속도를 더했다. 후반 35분 아이트-누리가 반칙을 허용해 페널티킥(PK)이 선언됐다. 키커로 미트로비치가 나섰는데 사에게 막혔다. 아쉬움을 삼킨 풀럼은 득점을 노렸으나 끝내 무득점에 그쳤다. 울버햄튼도 골을 기록하지 못해 경기는 0-0으로 마무리됐다.

[경기결과]

울버햄튼(0) : -

풀럼(0) : -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