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경만 있냐, 다은·미연도 있다 [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순천=강예진기자] 걱정은 기우였다. 삼각편대가 고르게 활약했다.


흥국생명은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A조 조별예선 IBK기업은행과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5-23, 24-26, 28-26)로 첫 축포를 터뜨렸다.


쉽지 않았다. 흥국생명은 경기 당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 가용인원은 8명에 불과했다. 아웃사이더 히터인 박수연이 미들블로커로 기용하는 등 출발부터 꼬이는 듯했다. 경기 전 권순찬 흥국생명 감독은 “코로나 확진자가 갑자기 나오다 보니, 가장 우려스러운 건 부상이다. 이 멤버로 훈련해보지 않았다. 그래도 (김)연경이를 비롯해 (김)미연, (김)다은이가 있으니까 버틸 수 있을 듯하다”고 했다.


바람대로였다. 세터 박혜진의 지휘 아래 삼각편대가 훨훨 날았다. 김연경에만 치중하지 않았다. 양 날개를 고르게 활용하면서 경기를 풀어갔다. 김다은은 한 경기 개인 최다 22점을 갈아치웠고 김연경 18점, 김미연 16점으로 뒤를 든든히 받쳤다.


1세트, 김미연이 최다 득점을 책임졌다. 5점에 공격 성공률은 71.43%로 훌륭했다. 김다은이 힘을 보탰다. 공격 성공률은 27.27%였지만 알토란 활약을 보였다. 점유율도 사이좋게 나눠 가졌다.


김미연은 오픈 공격에서 팔을 걷어붙였다. 디그 후 반격 과정에서 큰 공격을 책임지면서 팀에 리드를 안겼다. 강타와 연타를 자유자재로 구사했다.


흐름은 2세트까지 이어졌다. 흥국생명은 끈질긴 후방 수비 후 마무리에서 우위를 점했다. 2점차 뒤진 상황에서 김다은의 득점으로 17-17 균형을 맞췄고, 김연경의 후위 수비에 이은 김미연의 마무리로 한 점차 역전에 성공했다. 김미연이 양 팀 최다 7점, 김다은도 6점으로 뒤를 이었다. 김연경은 수비와 서브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3세트는 4-0으로 크게 앞서갔지만 잠시 주춤한 사이 IBK기업은행에 따라잡혔다. 다시 3점차 리드를 잡았다. 김연경이 7점, 김다은과 김미연이 각각 6, 4점씩을 올렸지만 블로킹에 당하면서 세트를 끝내지 못했다.


곧바로 재정비했다. 치열했던 4세트, 막판까지 접전이었다. 쫓기고 쫓는 양상이 이어졌다. 집중력을 발휘한 건 흥국생명. 듀스로 흘러간 승부, 박다은의 오픈과 박혜진의 블로킹을 묶어 가져온 매치 포인트서 박혜진이 또 한 번 공격을 막아서며 웃었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세트를 거듭하면서 안정감을 찾았다. 3세트 막판 17-21에서 김수지, 최정민의 블로킹에 힘입어 한 세트를 따냈다. 4세트도 끝까지 뒤를 쫓았지만 대회 첫 패를 떠안았다. 육서영이 팀 내 최다 12점, 최정민이 블로킹 4개를 엮어 11점으로 분전했다. kkang@sportsseoul.com


사진출처 | KOVO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