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KOVO컵, 코로나19 비상…흥국생명 선수 5명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가 여자부 개막과 동시에 흥국생명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한국배구연맹은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는 흥국생명과 기업은행의 개막전을 앞두고 "흥국생명 선수 5명과 스태프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주아가 국가대표에 차출되고, 김채연은 부상을 당한 터라 흥국생명은 8명 만으로 개막전에 나섰습니다.

앞서 연맹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경기 운영 가이드라인을 통해 "확진자 발생 시 확진자 제외 정상 운영을 원칙으로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다만 확진자를 제외한 남은 선수가 6명 이하인 경우는 '불완전 팀'으로 간주해 "이미 치러진 경기를 포함해 전체 경기를 부전패 처리한다"고 명시했습니다.

흥국생명은 13명의 선수 중 5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되고 나머지 8명은 경기에 출전할 수 있어 '불완전 팀'이 아닌 상태입니다.

컵대회를 통해 국내 복귀전에 나선 김연경은 코로나19에 확진되지 않아, 기업은행전에 출전했습니다.

하지만 남은 세터가 박혜진 한 명뿐이고, 미들블로커 자원도 김나희 한 명이어서 흥국생명은 경기 운영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아웃사이드 히터 박수연이 기업은행전에는 미들블로커로 출전했습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