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늦은 밤 기차 타고 남편 도우러” 서하얀, 결국 ‘기절’...사진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바쁜 일정 속 기절(?)한 모습을 공개했다.

13일 서하얀은 인스타그램에 “오늘 오후에는 비주얼팀들과 샘플 테스트도 하고 스크런치도 함께 원단 디벨롭 중입니다. (예쁜 원단이 표현이 되질 않아 아쉽게 이 것도 탈락했지만) 뭐든 영혼과 진심을 담는중이에요... 늦은 밤 기차타고 남편 콘서트 도우러 창원에 도착했습니다! 기절... 준재가 찍어놓은 사진. 좋은 밤 되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동 중인 기차 안에서 곤히 잠든 서하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서하얀은 이어 게재한 사진에서 동료들과 함께 회의 중인 모습, 일에 몰두한 모습 등을 공개해 ‘워킹맘’의 면모를 자랑하기도 했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 2017년 18세 연하의 요가강사 서하얀과 재혼했으며 슬하에 5남을 두고 있다. 또 현재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 중이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