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상출시 편스토랑' 안주 메뉴 만들기 나선 박준금X이찬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박준금, 이찬원 등이 안주를 준비했다.

12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박준금, 이찬원의 안주 레시피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안주로 대결을 펼쳐야 했다. 박준금은 "옛날부터 해먹던 특별한 레시피 없이 해먹었던 음식이다"며 "조카들한테 해줬던 음식이다"고 밝혔다.

이어 박준금은 가래떡과 안심, 대파, 다진마늘을 꺼내 재료 손질에 나섰다. 박준금은 "고기가 익으면 수축되니까 두툼하게 썰어준다"라고 꿀팁을 전했다.

이후 프라이팬에 파 기름을 떡, 고기를 볶은 후 여기에 물 약간, 메이플 시럽 한스푼, 후추, 다진마늘을 넣어 볶다가 올리브유를 두르고 볶다가 김을 뿌렸다.

이찬원은 아버지 막창 집에 대해 "15년 넘게 했다"며 "우리는 명절 때도 안 쉬고 1년 365일 연중무휴였고 1년 내내 도와드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찬원은 "휴가 나오면 100%다"며 "거의 제 모든 옷에 막창 냄새가 다 배어 있었고 가끔 그런 게 싫고 불만이 있었는데 돌이켜 생각해보면 지금도 막창집을 계속 했으면 아직도 먹고 있었을텐데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이찬원은 "막창집을 하다가 제가 잘 되고 나서 찾는 분이 너무 많아 지시니까 아버지가 몸무게가 17~18kg가 빠질 정도로 몸이 너무 안 좋아지셨고 그만두시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찬원은 막창집을 운영하던 아버지가 보내주신 막창에 곁들일 양파절임을 만들기 위해 양파를 썰기 시작했다. 이를 본 이연복은 이찬원의 칼솜씨에 놀라며 "역시 칼질이 예사롭지 않다"고 감탄했다.

이에 대해 이찬원은 "고깃집이라 기본이 양파절임이 있어서 양파 썰 일이 굉장히 많았는데 그때는 베이기도 엄청 베였다"며 "아직도 여기 손가락 감각이 없는게 초창기 때 잘못 베였다"고 했다. 또 이찬원은 "거의 속살이 보일 정도로 베였는데 미련스럽게 손 붙잡고 있었다"며 "병원에 빨리 갔으면 됐을 텐데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찬원은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찬원은 "평소에 부모님이 바쁘셔서 동생들 학부모 상담을 제가 갔었다"며 "군대에서 휴가 나왔을 때가 마침 학부모 상담기간이여서 그랬다"라며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찬원은 아버지의 막창 가게 맛이 담긴 막창 볶음을 완성했고 가족들에게 사진으로 자랑했다. 이찬원은 "동생이랑 연락해 볼까"라며 전화를 걸었고 고향 대구의 사투리로 이야기를 나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