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케플러, 日 매거진 '논노' 10월호 표지 주인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그룹 케플러(Kep1er)가 일본 정식 데뷔 전부터 글로벌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는 오는 20일 발매되는 일본 인기 매거진 ‘논노(non-no)’ 10월호 표지를 장식한다.

발매에 앞서 선공개된 표지 속 케플러는 개개인의 매력을 디테일하게 살린 블랙 앤 화이트 스타일링으로 깨끗하고 맑은 비주얼을 드러냈다.

데뷔곡 ‘WA DA DA (와 다 다)’, 미니 2집 타이틀곡 ‘Up! (업)’을 통해 보여준 에너제틱한 모습과는 반전되는 매력을 선보인 것.

무엇보다 논노와의 인터뷰를 통해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풀어내며 현지 팬들의 궁금증을 풀어줄 계획이다.

케플러는 지난 3일 일본 데뷔 싱글 ‘FLY-UP (플라이-업)’ 타이틀곡 ‘Wing Wing (윙 윙)’을 선공개하며 현지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또 ‘Kep1er Japan Debut Showcase LIVE 'FLY-UP' (케플러 재팬 데뷔 쇼케이스 라이브 플라이-업)’의 1회 차 공연을 추가 오픈하며 뜨거운 관심에 화답했다.

뿐만 아니라 케플러는 데뷔곡 ‘WA DA DA’로 지난 10일 오후 빌보드 재팬 스트리밍 송 차트(Streaming Songs) 누적 재생 수 1억 회를 돌파하며 또 한번의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한국 여자 아이돌 데뷔곡 중 역대 최단기간 일본 레코드협회 ‘골드’ 인증, 현지 메이저 언론의 집중 조명 하에 일찌감치 그 위상을 보여준 케플러는 독보적인 비주얼로 인기 매거진의 한 페이지를 화려하게 장식하며 ‘글로벌 원픽’다운 면모를 톡톡히 뽐냈다.

또 하나의 글로벌 행보를 쌓아 올린 케플러가 일본에서 펼쳐 보일 활약에 큰 기대감이 모인다. 케플러는 오는 9월 7일 첫 번째 싱글 ‘FLY-UP’으로 일본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다.

사진=©non-no 2022/SHUEISHA Inc. Photograph by Healin Kwon(linnnn)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