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틀 우생순' 女 핸드볼, 세계청소년선수권 우승…비유럽 국가 최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세계여자 청소년핸드볼 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28로 꺾고 우승한 뒤 폭죽 속에서 환호하고 있다. 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핸드볼 18세 이하 대표팀이 비유럽 국가 사상 최초로 세계 정상에 우뚝 섰다. '우생순(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신화 시즌 2'의 화려한 예고편이다.

김진순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여자청소년핸드볼선수권 결승전에서 강호 덴마크를 31-28로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06년 이 대회 결승에서 덴마크에 패해 준우승했던 한국은 16년 만의 결승전 리턴 매치를 승리로 이끌면서 비유럽 국가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2006년 준우승과 2016·2018년 3위의 아쉬움도 훌훌 털어버렸다.

중앙일보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세계여자 청소년핸드볼 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28로 꺾고 우승한 뒤 김진순 감독 헹가래 치고 있다. 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세계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1988년 서울·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1995년 세계선수권, 2014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에 이어 통산 다섯 번째다. 18세 이하 대표팀의 우승은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열악한 환경을 뚫고 세계를 제패하면서 '우생순 신화'를 일궜던 한국 여자 핸드볼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은메달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동메달 이후 하향세를 탔다. 2014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 우승 외에는 국제 대회에서 눈에 띄는 성적을 내지 못했다.

올해는 모처럼 새로운 희망이 싹텄다. 18세 이하 선수들이 유럽 팀을 상대로 8연승 무패 행진을 벌이면서 한국 여자 핸드볼의 전성기였던 1990년대 중후반의 기세를 되살리는 모양새다. 대한핸드볼협회 관계자는 "현지에서 '한국 핸드볼이 돌아왔다'는 감탄사가 쏟아졌다"고 귀띔했다.

중앙일보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세계여자 청소년핸드볼 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28로 꺾고 우승한 뒤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 국제핸드볼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정이 험난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스위스, 독일, 슬로바키아, 루마니아, 네덜란드, 스웨덴, 헝가리 등 강호들과 잇따라 맞붙었다. 특히 본선리그 루마니아전(33-31)과 네덜란드전(26-24), 헝가리와의 준결승전(30-29)은 1~2점 차로 끝난 박빙 승부였다. 평균 신장 1m68㎝의 한국은 그럼에도 장기인 스피드와 조직력을 앞세워 평균 신장 1m75㎝ 안팎의 유럽 팀들을 차례로 제압했다. 대한핸드볼협회 관계자는 "키는 작아도 체력에서는 한국 선수가 오히려 우세하다는 평가가 많았다"고 했다.

최후의 승부인 결승전에서도 그랬다. 중거리슛(9m 득점)에서 2-9로 밀렸지만, 스틸(5-0)과 속공(2-0)으로 맞서면서 팽팽한 접전을 버텨냈다. 2점 차로 끌려 가던 후반 15분에는 선수 한 명이 2분간 퇴장을 당한 위기 상황에서도 승부를 뒤집었다. 김민서, 이혜원, 김세진이 4연속 득점을 몰아치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덴마크의 추격이 다시 거세지던 후반 18분에는 김민서와 김서진의 속공 득점으로 3점 차까지 달아났다. 경기 종료 3분 전엔 골키퍼 김가영이 결정적인 선방을 해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중앙일보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세계여자 청소년핸드볼 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28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대회 MVP에 선정된 김민서(23번)가 힘차게 슛을 날리고 있다. 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핸드볼연맹(IHF)은 홈페이지를 통해 "빠른 속도와 많은 패스, 탁월한 리듬과 선수들 간의 호흡이 대단했다"며 "다른 나라 팬들도 한국 핸드볼과 사랑에 빠졌다"고 썼다. 또 "이미 경기를 끝낸 노르웨이, 오스트리아, 스위스, 크로아티아, 독일 선수들도 한국 선수들을 열렬히 응원했다. 한국과 헝가리의 준결승이 끝난 뒤 한국 선수들과 사진도 찍고 축하 인사도 건넸다"고 전했다.

결승전에서 9골을 넣은 주포 김민서는 이번 대회 득점과 어시스트 2위에 오르면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라이트백 이혜원과 라이트윙 차서연은 대회 베스트7에 이름을 올렸다. 대표팀은 13일 우승 트로피를 안고 귀국한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