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수저' 육성재·정채연·연우, 눈 뗄 수 없는 대본 리딩 첫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금수저’가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하며 활기 넘치는 분위기로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 삼화네트웍스, 스튜디오N)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로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에 공개된 대본 리딩 현장사진에는 드라마 ‘금수저’를 더욱 탄탄하게 만들어 줄 송현욱 감독과 윤은경, 김은희 작가를 비롯해 극의 중심이 될 육성재(이승천 역), 이종원(황태용 역), 정채연(나주희 역), 연우(오여진 역)뿐만 아니라 최원영(황현도 역), 손여은(서영신 역), 최대철(이철 역), 한채아(진선혜 역), 송옥숙(금수저 할머니 역)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자리를 함께해 든든함을 더했다. 세대를 오가는 배우들이 총출동, 첫 만남부터 대체 불가 시너지를 발산한 것.

대본 리딩 시작에 앞서 송현욱 감독은 “무더운 날씨와 싸워가면서 해야 하지 않을까 싶은데 서로가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하면서 마무리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인사말을 전했다.

본격적으로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순간 몰입하며 호흡을 맞춰 나갔다. 금수저로 인생 역전을 꿈꾸는 이승천 역을 맡은 육성재는 상대 배우와 신경전을 펼치는 날 선 연기와 스윗한 면모를 자유자재로 드러내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선보였다.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금수저와 흙수저의 삶을 오가게 되는 황태용 역을 맡은 이종원 또한 대본 리딩에 들어가자 금세 캐릭터에 빠져들어 흡입력 있는 모습을 펼쳐 보였다. ‘금수저’ 하나로 운명을 오가는 육성재와 이종원이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도 기대되는 대목.

OSEN

재벌가 딸이자 정의감 넘치고 솔직한 매력을 지닌 나주희 역을 맡은 정채연은 통통 튀는 연기로 사랑스러움을 배가시키며 시선을 붙들었다. 연우도 유복한 집에서 자란 예쁜 외모와 당돌한 성격을 가진 오여진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승천과 태용의 부모로 극에 깊이를 더해 줄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 배우의 180도 다른 부부연기도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감정을 배제한 채 차가운 연기를 펼친 최원영과 손여은의 연기는 물론, 너스레를 떨며 배역에 완전 몰입한 최대철과 여기에 장단을 맞추며 완벽한 호흡을 이루는 한채아의 모습은 마치 실제 촬영장면을 방불케 했다.

관록의 배우 송옥숙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신비로운 캐릭터인 금수저 할머니 역을 맡아 드라마의 가장 중요한 모티브를 제공한다. 대사 한 마디 손짓 하나 모두 마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듯 주인공들을 뒤흔드는 캐릭터인 금수저 할머니에 완벽 빙의해 긴장감을 상승시켰다. 여기에 이인혜(왕 작가 역)를 비롯해 장률(서준태 역), 김은수(이동경 역), 조덕회(박재돈 역) 등 개성파 배우들도 각각의 개성을 십분 발휘, 호연을 펼치는 등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는 후문이다.

이렇듯 ‘금수저’ 대본 리딩은 웃음이 끊이지 않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흥미로운 대본과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이 기대되는 ‘금수저’를 두고 향후 어떤 스토리가 펼쳐질지,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는 오는 9월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 hsjssu@osen.co.kr

[사진]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