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스' 최덕문, "김수현과 첫 키스씬…전지현 등장? 나도 모르게 긴장"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최덕문이 배우 김수현, 전지현과 함께 촬영한 이야기를 전했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흥행메이트' 특집으로 영화 '리미트'의 배우 진서연, 최덕문, 박명훈, 박경혜가 등장해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날 최덕문은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로 '암살'을 언급했다. 최덕문은 "모든 배우들이 영화 포스터에 나왔으면 하는 로망이 있다. 처음으로 포스터를 찍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덕문은 "'도둑들'도 기억난다. 그때 관객들이 중국배우라고 생각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덕문은 "전지현씨와 외국이랑 촬영을 하는데 분장실을 같이 썼다. 전지현씨가 등장하면 나도 모르게 오셨냐고 자리를 피하게 되더라. 전지현씨가 선배님 어디 가시냐고 그러면 다했다고 일어섰다. 피하는 게 아니라 어색했다. 나중에 쫑파티하고 하면서 좀 편해졌다"라고 말했다.

최덕문은 과거 극중에서 김수현과 키스씬을 찍었던 이야기를 전했다. 최덕문은 "전지현씨에게 유혹을 받는 장면인데 나는 그걸 거절하고 김수현을 선택한다. 그리고 김수현과 키스했다"라며 영화 '도둑들'의 한 장면을 이야기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국진은 "어떠냐"라고 물었다. 최덕문은 "여러 각도로 찍어서 많이 했다. 처음에는 좀 댈게 미안해 하는데 20번 넘게 찍으니까 빨리와 빨리 찍자 그랬다"라며 "여배우들이 굉장히 부러워하고 좋았겠다 하는데 뭘 좋았겠나"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최덕문은 "드라마 '그린 마더스 클럽'에서 추자현씨와 부부로 나와서 키스신이 나왔다.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박명훈은 "며칠 전부터 키스신을 찍는다고 계속 자랑하더라. 찍었냐고 물어봤더니 찍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서연은 "우범지대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초등학생때부터 용돈을 끊고 아르바이트를 했다. 중학생때 친구들이랑 찹쌀떡을 팔았다. 용돈으로 찹쌀떡을 사서 나눠서 팔았다. 내가 잔머리가 있어서 교복을 잘 차려 입고 떡 한 상자를 들고 아파트를 올라갔다. 다 사주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진서연은 "칵테일 바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데 술에 취한 진상 손님이 나타났다. 막 유리컵을 씹고 소리를 질렀다. 근데 나는 그 앞에서 계산 하셔야죠 그랬다. 나중엔 결국 계산하고 가셨다"라고 말했다.

박경혜는 "예전에 아르바이트를 하는데 그땐 벨이 울리면 마님하고 외치고 가야했다. 남자 손님은 대감마님이라고 외쳤다. 나중엔 손님들한테 입맛에 맞으시냐고 먼저 물어보고 그랬더니 사장님이 좋아하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