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주니어 득점선두', '고등부 월반 출신' 모두 뛴다…K리그 U-15&U-14 챔피언십, 11일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수원 박승수, 전북 한석진, 포항 박경택, 울산 김세형(왼쪽부터).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미래의 K리거가 한자리에 모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주최하는 K리그 산하 중등부 유소년 클럽 대회인 ‘2022 그라운드.N U-15&U-14 챔피언십’이 11일 개막, 23일까지 충남 천안시에서 열린다.

22개 팀이 참가하는 U-15 대회는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4강 토너먼트로 이어진다. 23일 오후 7시 천안축구센터에서 결승전이 열린다. 저학년 대상 U-14 대회는 20개 팀이 참가해 풀리그로 경쟁한다.

◇주니어리그 득점 선두도 출격 준비

이 대회엔 K리그 주니어 U-15 A조 득점 1위 박승수(수원)와 B조 득점 1위 한석진(전북)이 나란히 출전한다. 박승수는 올 시즌 K리그 주니어리그에서 13골을 터뜨렸다. 키 180㎝ 장신인 그는 양발 사용에 능하고 스피드도 좋다는 평가다. 득점 직후 재미있는 뒤풀이까지 스타성을 갖춘 기대주다. 한석진은 지난해 중학교 2학년생임에도 K리그 주니어 B조 득점왕에 오른 적이 있다. 올 시즌에도 현재 12골을 넣고 있다. 문전에서 침착하고 골 결정력이 좋다.

◇‘고등부 월반’ 출신 주목하라

K리그 챔피언십은 올해부터 저학년 대회에 한해 하위 연령대 선수도 참가하도록 규정을 개정했다. U-17 챔피언십에 중등부 선수가, U-14 챔피언십에 초등부 선수가 참가할 수 있다. 이 규정에 따라 고등부 대회에 참가한 ‘월반 자원’이 이번 대회에도 출전한다.

포항 U-15 주장 박경택은 수비형 미드필더와 센터백을 모두 소화하는 멀티 수비수다. 안정적인 경기 조율 능력과 뛰어난 위치 선정, 정교한 패스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올 시즌 K리그 주니어 U-17 월반에 이어 U-17 챔피언십까지 월반해 뛰었다. 울산 U-15 김세형은 뛰어난 판단력과 선방 능력을 갖춘 골키퍼다. 그는 U-17 챔피언십에도 2경기 출전하며 대회 우승에 이바지했다.

이평강 김도현(이상 포항) 한석진 권연우(이상 전북) 윤준성 안승호(이상 전남) 이수빈 이시현 오현석(이상 충남아산) 김범준(제주) 등이 U-17 챔피언십에 참가한 적이 있다.

이밖에 주목할 선수도 있다. 서울 U-15 최전방 공격수 김도윤은 가수 김정민의 아들로 잘 알려져 있다. 중학교 2학년이나 키 180㎝에 달하는 좋은 신체 조건을 지녔다. 지난해 U-14 챔피언십 득점왕(9골)을 차지한 부산 U-15 이호진은 올해 U-15 챔피언십에서도 득점왕을 노린다. 그는 현재 K리그 주니어에서도 10골을 기록하며 득점 2위에 올라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