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뉴진스, 멜론도 삼켰다…올해 데뷔 K팝 그룹 첫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뉴진스. 사진|어도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인 걸그룹 뉴진스(NewJeans)가 데뷔 음원 발매 8일 만에 멜론 1위를 정복했다.

뉴진스(민지, 하니, 다니엘, 해린, 혜인)의 데뷔곡 ‘어텐션(Attention)’은 지난 9일 오후 11시 멜론 실시간 차트 정상에 올랐다. 10일 오후 2시 현재도 2위를 달리며 최정상에 머무르고 있다.

올해 데뷔한 K팝 그룹 중 멜론 실시간 차트 1위를 찍은 팀은 뉴진스가 유일하다.

뉴진스의 노래들은 발매 다음 날인 2일 곧바로 멜론 일간 차트에 진입, 최근 3년간 발표된 걸그룹 데뷔곡 중 최단기간 차트인 신기록을 세웠다.

데뷔 앨범의 첫 번째 타이틀곡 ‘어텐션’은 지난 9일 멜론 일간 차트에서 전날 대비 1계단 상승한 3위에 이름을 올렸고, 두 번째 타이틀곡 ‘하이프 보이(Hype Boy)’와 세 번째 타이틀곡 ‘쿠키(Cookie)’는 각각 11위, 49위를 기록했다.

지난 9일 벅스 일간 차트에는 ‘어텐션’, ‘하이프 보이’, ‘쿠키’, ‘허트’ 등 데뷔 앨범에 수록된 4개 트랙 모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어텐션’과 ‘하이프 보이’는 이틀 연속 1, 2위를 지켰고 ‘쿠키’와 ‘허트’는 10위, 17위에 자리해 4곡 모두 고른 인기를 자랑했다.

뉴진스는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에서도 막강한 인기를 과시 중이다. ‘어텐션’과 ‘하이프 보이’는 8일 연속 한국 스포티파이 ‘일간 톱 송’ 1, 2위를 수성했고, 지난 9일 ‘일간 톱 송’ 차트에서는 ‘쿠키’가 3위, ‘허트’가 6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데뷔 음원 발매 8일 만에 미국 빌보드 차트에도 진입했다. 뉴진스의 데뷔곡 ‘어텐션’은 지난 9일(현지시간) 발표된 최신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차트에서 174위에 자리했다.

앨범 판매량에서도 눈부신 성과를 내놨다. 뉴진스의 데뷔 앨범 ‘뉴 진스’는 발매 당일 26만 2,815장 판매돼 8일 한터 음반 일간 차트 1위를 차지했고, 2019년 9월 이후 데뷔한 아이돌 그룹의 데뷔 음반 중 발매 1일 차 판매량 신기록을 썼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