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9기 영숙, 광수 앞에서 오열…송해나 극대노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는 SOLO(나는 솔로)’ 9기 영숙이 눈물을 쏟아낸다.

10일 방송하는 SBS PLUS와 ENA PLAY(이엔에이플레이)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이이경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송해나의 극대노를 유발한 ‘광수발(發) 로맨스’ 대격변이 펼쳐진다.

앞서 옥순과 영숙은 광수를 놓고 피할 수 없는 ‘정면 승부’를 택해, ‘2대1’ 데이트하게 된 상황. 이날 광수는 ‘2대1 데이트’를 마친 뒤 옥순, 영숙을 따로 만나 ‘1:1 대화의 시간’을 갖는다. 이때 광수는 옥순, 영숙 모두에게 의미심장한 멘트를 던져 최종선택 전날까지 확실한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다.

매일경제

나는 솔로 9기 영숙 광수 사진=SBS PLUS, ENA PLAY


그런데 영숙은 광수의 이야기를 묵묵히 듣던 중,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을 쏟아 3MC를 ‘대충격’에 빠뜨린다. 영숙은 “지금 (광수님이) 하신 말을 제대로 못 알아듣겠다”면서 광수를 향해 애써 미소짓는다.

영숙의 절절한 눈빛을 지켜보던 MC 이이경은 “와, 눈물 날 것 같아”라고 한 뒤, 고개를 뒤로 젖힌 채 눈물을 삼킨다. 데프콘 역시, “와~미칠 것 같다”라고 ‘말잇못’ 한다. 급기야 이이경은 “날 울렸다, 울렸어”라고 영숙에게 과몰입하고, 송해나는 “뭐? 왜 저래?”라고, 영숙을 울린 광수를 향해 ‘극대노’ 한다.

과연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광수를 둘러싼 옥순-영숙의 삼각 로맨스의 결말이 어떠할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