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전 7승' 최연소 챔피언…"압도적인 파이터 꿈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박시원(20, 카우보이MMA)은 약관의 나이에 의미 있는 기록을 썼다. 이정영이 보유하던 로드FC 최연소 챔피언 기록을 앞당겼다.

박시원은 지난달 23일 로드FC 061에서 ‘우슈 세계챔피언’ 박승모(29, 팀 지니어스)를 1라운드 4분 1초 펀치 TKO로 잡고 라이트급 왕좌에 앉았다.

만 20세 3개월 20일에 오른 챔피언 자리. 만 22세 11개월 22일에 페더급을 석권한 이정영 기록을 깼다. 로드FC 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패자로 올라섰다.

아울러 무패 행진도 이어 갔다. 총 전적 7전 7승. 국내 대표 격투기 단체를 호령하는 스무 살 패기가 매섭다.

새 역사를 쓴 박시원이지만 욕심이 많다. '이제 시작'이란 분위기다. “어린 나이에 챔피언이 돼 기분이 좋다. (최연소 기록은) 쉽게 깨지지 않을 기록"이라면서도 "압도적인 챔피언이 목표다. 방어전을 (꾸준히) 할 거라 앞으로도 더 기록을 세우고 싶다”며 열정을 불태웠다.

타이틀 1차 방어 상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시원은 여제우(31, 쎈짐)를 입에 올렸다. 현재 4연승 중인 라이트급 전통의 강자다.

박시원은 "당장 타이틀에 도전할 만한 분이 여제우 선수밖에 없다"면서 "4연승 중이시고 최근 난딘에르덴까지 잡았다. 가장 명분 있는 도전자라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도전자를 모두 부수고 챔피언 지위를 유지하는 게 목표다. 여러 라이트급 선수를 아는데 당연히 내가 제일 강하다 믿는다. 도전하러 올라오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시원은 “(팬분들께) 더 좋은 경기력을 약속드린다. 직전 경기처럼 압도적인 모습 계속 보여드릴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씩씩한 인사를 건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