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범수 아내' 이윤진, 폭우로 집 천장서 물이 줄줄 "아무렇지 않다" [N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이윤진 SNS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이범수 아내이자 통역가 이윤진이 폭우로 인해 집에 물이 샌다고 알렸다.

이윤진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제 번역 끝냈더니 이제 집에 물이 새는구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난 웬만한 일은 아무렇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영상에는 폭우로 인해 이윤진, 이범수 부부의 집 천장에 물이 새는 모습이 담겼다. 이윤진은 수건과 양동이를 동원해 물을 받아내고 있다.

뉴스1

이윤진 SNS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진은 "원인을 찾고 고치고 마르길 기다리는 중"이라며 "빠게스는 예쁜 시몬스"라고 했다. 천장에서 물이 뚝뚝 떨어져 양동이 속으로 들어갔다.

이 모습을 본 그는 "난 진짜 아무렇지도 않다, 비만 적당히 내리게 해주세요"라고 바랐다.

한편 이윤진은 지난 2010년 배우 이범수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그의 가족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했다.

ahneunjae9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