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이제 현실 알았네...'충격패' 맨유, 영입 담당-보드진 긴급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개막전 충격패를 당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영입 담당팀이 보드진과 미팅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브라이튼에 1-2로 패했다. 이번 경기는 에릭 텐 하흐 감독의 공식 데뷔전이었다. 지난 시즌 부진을 뒤로 하고 새로운 사령탑 체제로 첫 경기였지만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이날 맨유는 전반전에만 두 골을 헌납했다. 맨유는 전반 30분과 전반 39분 그로스에게 연달아 실점을 내줬다. 이에 맨유는 후반 8분 프레드를 대신해 호날두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만회골이 나왔다. 후반 23분 맥 알리스터가 자책골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맨유는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고, 그대로 패했다.

경기 종료 후 텐 하흐 감독은 "실망감이 크다. 우리는 너무 쉽게 두 골을 내줬고, 조직력이 좋지 않았다. 당연히 만족하지 못한다. 후반전에 호날두가 최전방에 배치됐고, 에릭센을 내리면서 경기력이 확실히 더 좋았다. 할 일이 태산이다. 열심히 훈련하고, 분석하면서 나아가야 한다"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충격적인 패배로 인해 맨유 구단 내부에서도 긴급 회의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영국 '기브 미 스포츠'는 9일 "맨유 영입 담당자들은 브라이튼전 패배 이후 보드진과 이적에 대해 논의했다. 텐 하흐 감독의 데뷔전은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았다. 아직 이적 시장 마감까지는 시간이 남았다"고 보도했다.

사실 현재까지 맨유의 이적시장 성과는 그리 만족스럽지 않다. 당초 텐 하흐 감독을 선임하면서 대대적인 리빌딩이 진행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팀을 떠난 선수만 봐도 폴 포그바, 네마냐 마티치, 후안 마타, 제시 린가드, 에딘손 카바니, 알렉스 텔레스, 딘 헨더슨 등 꽤 인원이 많다.

하지만 원활한 보강 작업이 이뤄지지 않았다. 왼발 센터백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좌측면 수비수 타이럴 말라시아, 공격형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전부다. 꾸준하게 맨유와 연결됐던 프렌키 더 용(바르셀로나) 영입은 지지부진하고 최전방 공격수, 윙어 등 보강이 예상됐던 포지션도 특별한 소식이 없다.

이적시장 전문가인 딘 존스는 "브라이튼전 패배는 맨유는 충격에 빠뜨렸다. 경기 직후 영입 담당 직원과 보드진들 사이에 논의가 있었다. 그들은 현실을 완전히 깨달았다"고 답했다. 현재 맨유는 더 용을 대신해 3선에 아드리앙 라비오를 고려 중이며 최전방에는 벤자민 세스코와 연결되고 있다. 그러나 영입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