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남주혁 학폭 의혹, N차 폭로에도 소속사는 ‘고소’ 입장 고수 [SW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배우 남주혁의 학교폭력(이하 학폭) 의혹을 두고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피해를 호소하는 피해자와 남주혁의 결백을 주장하는 동창들의 주장이 뒤엉켰다.

지난달 20일 남주혁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의 폭로가 첫 등장 했다. 피해를 주장한 A씨는 “중·고등학교 6년이라는 오랜 시간 동안 학교폭력을 당했다. 남주혁은 일진 무리와 함께 어울려 다녔으며 그 무리에게 괴롭힘을 당한 무리는 한둘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배우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히며 “최초 보도를 한 해당 매체 기자 및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형사 고소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아니면 말고’ 식의 근거 없는 보도에 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배우의 사실무근 입장에도 주홍글씨 낙인이 찍힌다”며 “참담하고 안타깝다”는 입장도 더했다.

이후 최초 보도 매체는 학교 폭력의 기간을 6년에서 2년으로, 피해자도 제보자에서 제보자의 친구로 바꿨다. ‘샤프심을 던졌다’는 주장도 남주혁이 아닌 다른 동급생의 가해로 정정되는 등 말 바꾸기에 여론도 ‘중립’을 지켰다.

28일에는 또 다른 매체에서 새로운 피해자의 제보가 보도됐다. 남주혁과 수일고등학교 동창이라 밝힌 B씨는 구체적인 동급생들의 이름과 학교 폭력 가해 일화를 전하며 “고등학교에 다니는 동안 남주혁은 폭력과 폭언으로 나를 ‘집단 따돌림’했다. 과거의 상처를 잠시 잊었지만, 남주혁이 나온 영화를 보고 예전의 상처가 고름처럼 터져 고통스러웠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을 이용한 괴롭힘, 원치 않은 주먹다짐, ‘빵셔틀’ 등의 피해를 고백했다. 그럼에도 매니지먼트 숲의 입장은 ‘사실무근’이었다.

지난 5일에는 남주혁의 동창과 담임교사등 20여 명이 매체 인터뷰를 통해 남주혁의 결백을 주장했다. “일화는 맞지만, 가해자가 남주혁은 아니”라는 주장의 제보도 등장했다.

6일에는 남주혁이 가담한 ‘카톡감옥’이 실제로 존재했다는 주장과 방관자 이상의 역할을 했다는 주장이 보도됐다. 수일고등학교 동창 C씨는 남주혁으로 인한 ‘카톡감옥’ 피해를 주장하며 “남주혁 무리 중 한 명이 나를 싫어했고, 단지 그 이유로 여러 명이 나를 ‘단톡방’에 초대해 마치 조리돌림을 하듯 욕을 해댔다”고 했다.

남주혁을 비롯한 10여 명의 동급생은 ‘단톡방(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C씨를 향한 성희롱, 외모 비하, 성적 비하 등이 담긴 말들을 쏟아냈다고 전해졌다. 가해자 중 일부가 언론과 인터뷰를 했고, 피해자에게 뒤늦은 사과 시도를 하기도 했다고. C씨에 따르면 당시 해당 사건은 교내 징계가 있었으며, 화해했다는 가해자 측의 주장은 “학생부 처분 때문에 선생님 앞에서 강제로 사과가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매니지먼트 숲 측은 6일 오후 ‘카톡 단체방 피해’ 주장에 관해 “배우는 물론 다른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도로 사실 여부를 확인했고,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했다”고 명시했다. “해당 보도는 단편적인 부분을 발췌했으며,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를 하려 했다는 제보자의 말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하지만 매니지먼트 숲 측은 해당 사안에 관해 “단체방 일은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다. 학교에서 사과로 마무리된 사건”이라고 언급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일명 ‘카톡 감옥’은 스마트폰의 활성화로 온라인 메신저가 주요 통신 수단이 된 후 빈번하게 발생해 온 전형적인 사이버 폭력 사례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카톡감옥이 사적 영역인가’, ‘소속사가 카톡 내용이 진짜라고 인정한 것’, ‘당해본 사람만 아는 고통’이라며 비판했다.

최초 제보 당시 근거 없는 보도에 ‘참담하고 안타깝다’는 입장을 내비쳤던 소속사가 피해자들의 N차 폭로 끝에 ‘사과로 마무리된 사건’이라며 법정 대응을 예고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최근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성공적으로 마친 남주혁은 차기작으로 새 드라마 ‘비질란테’ 출연을 검토 중이다. ‘비질란테’는 범죄자를 응징하는 다크 히어로의 활약을 그리는 드라마다. 데뷔 8년 차에 학폭 의혹으로 얼룩진 남주혁, 그가 의혹을 벗고 ‘다크 히어로’로 변신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세계일보 DB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