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이승우·조규성 선봉' 토트넘 맞설 팀 K리그 24명 확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수원FC 이승우. 사진=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 홋스퍼와 대결하는 팀 K리그가 국가대표급 호화 라인업으로 맞선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쿠팡플레이 시리즈’ 1차전 토트넘과 경기에 나설 팀 K리그 선수 명단을 7일 발표했다.

팀 K리그 선수단은 K리그1 12개 구단 소속 각 2명씩 총 24명이다. 각 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추천 명단을 바탕으로 팀 K리그 김상식 감독과 김도균 코치, 연맹 기술위원회가 협의해 선정했다. 현재 K리그에서 각 포지션별 최고 기량을 선보이고 있는 선수들을 선발했고, 국내 선수와 외국인 선수, 22세 이하 선수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했다.

골키퍼에는 베테랑 김영광(성남)과 국가대표 수문장 조현우(울산)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두 선수는 소속팀의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며 많은 K리그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수비수에는 총 8명이 발탁됐다. 전북에서 국가대표 김진수와 지난 시즌 K리그1 MVP 홍정호, 수원에선 이기제와 불투이스가 각각 선발됐다. 이 밖에도 정태욱(대구), 김동민(인천), 박승욱(포항), 김지수(성남)가 이름을 올리며 든든한 수비라인을 구축했다.

특히 2004년생 김지수는 올 시즌 K리그 등록 선수 가운데 최연소이자 성남의 첫 준프로 선수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에 팀 K리그에서도 최연소 멤버로 발탁됐다.

미드필더는 총 10명이 선발됐다. 올해 K리그에 데뷔해 경기력과 팬서비스 측면에서 모두 화제를 모으고 있는 수원FC 이승우가 이름을 올렸다. 강원에서는 김대원, 양현준, 서울에선 팔로세비치, 조영욱 등이 각각 선발됐다. 신진호(포항), 엄원상(울산), 권창훈(김천), 이명주(인천), 제르소(제주) 등도 이름을 올렸다.

공격수는 총 4명이 뽑혔다. K리그1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주민규(제주)와 조규성(김천)이 나란히 공격을 이끈다. 자타공인 K리그 에이스 세징야(대구)와 올 시즌 특급 도우미로 거듭난 라스(수원FC)도 팀 K리그 공격진에 무게를 더한다.

7일 낮 12시 K리그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팀 K리그 김상식 감독과 김도균 코치가 직접 출연해 팀 K리그 선수들의 면면을 소개하고 선발 이유를 밝힌다. 박문성 K리그 해설위원이 진행을 맡고, 오범석 해설위원과 ‘새벽의 축구전문가’ 유튜버 페노가 패널로 나온다.

△팀 K리그 최종 명단(24명)

GK : 김영광(성남), 조현우(울산)

DF : 김진수, 홍정호(이상 전북), 이기제, 불투이스(이상 수원), 정태욱(대구), 김동민(인천), 김지수(성남), 박승욱(포항)

MF : 김대원, 양현준(이상 강원), 팔로세비치, 조영욱(이상 서울), 신진호(포항), 이승우(수원FC), 엄원상(울산), 권창훈(김천), 이명주(인천), 제르소(제주)

FW : 세징야(대구), 라스(수원FC), 주민규(제주), 조규성(김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