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1세' 한지민, 피부 노화 고민 "웃을 때 주름 도드라져" (유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유퀴즈' 한지민이 피부 노화 고민을 나눴다.

한지민은 지난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해 MC 유재석, 조세호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한지민은 "거울을 보면 솔직히 이쁘냐"는 질문에 "이쁜 날도 있고 안 이쁜 날도 있다. 안 이쁜 날이 대부분이다"고 답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지민은 의아하다는 반응에 "이렇게 대답하면 또 막"이라며 걱정스러워했다. 이에 유재석은 "본인은 그럴 수 있다"고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세호는 한지민을 깊이 공감하는 유재석의 모습에 납득하기 어려운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 "형은 어떠냐"고 유재석에게 질문을 던졌고, 유재석은 "나요?"라고 당황스러워했다.

이에 조세호는 "제 관점에서는 형과 같이 운동할 때 굉장히 흡족해하는 표정"이라고 폭로해 유재석을 난감하게 만들었다. 유재석은 조세호 덕분에 자존감이 높아진다고 치켜세웠다.

한지민은 다시 "평소에는 잘 안 꾸미고 다닌다. 그러다가 오늘 같은 날 오랜만에 메이크업해주면"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유재석은 "지금도 메이크업 많이 한 것 같지는 않던데"라고 궁금해했다.

한지민은 살짝 미소 지으며 "요즘은 덜 해야 한다. 그렇지 않나. 많이 하면 웃을 때 주름이 더 도드라져 보이더라. 파운데이션 많이 하면"이라고 노화 고민을 엿보여 유재석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사진=tvN 방송 화면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