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옥과 천당 오갔다" 이병근 수원 감독, 무승부에 안도의 한숨 [수원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성환 인턴기자] "지옥과 천당을 오간 경기였다."

수원삼성은 6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0라운드에서 대구FC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수원은 7경기째(4무 3패)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4승 8무 8패, 승점 20점으로 11위에 머물렀고 대구는 또다시 원정 첫 승에 실패하며 5승 10무 5패, 승점 25점으로 위태로운 6위 자리를 지켰다.

수원으로서는 귀중한 승점 1점이다. 이날 수원은 전반 27분 정호진이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 처했고 2분 뒤 조진우에게 선제골까지 내주며 고전했다. 그러나 후반 22분 오현규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승점 1점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경기 후 이병근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서 저를 살려준 것 같다. 오늘 정말 지옥으로 빠지는 줄 알았는데 오현규 선수의 골로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저로서도 정말 힘든 경기였다"며 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병근 감독은 "일찍 퇴장당하고 실점하는 바람에 선수들이 당황하고 힘들어했다. 무너졌다면 늪으로 빠질 수 있었는데 선수들이 조직적으로 끝까지 한 발 더 뛰어줬다. 희망을 본 경기였던 것 같다.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해주고 싶다. 선수들이 빨리 회복해서 다음 포항전에서 꼭 승점 3점을 가져올 수 있기를 바란다. 선수들에게도 잘 준비해 달라고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후반전의 수원은 전반전의 모습과 180° 달랐다. 이병근 감독은 하프타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묻자 "한 명이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판정에 예민하게 반응하지 말자고 얘기했다. 한 발 떠 뛰고 서로 커버해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코치진에서도 3-5-1 포메이션으로 바꾸자는 의견이 나왔다. 마나부와 정승원를 비롯한 공격진이 역습에 나설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런 부분이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 무엇보다도 홈 팬들의 함성 소리가 선수들을 한 발 더 뛰게 만든 것 같다"고 답했다.

OSEN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병근 감독은 팀을 패배에서 구한 오현규 칭찬도 잊지 않았다. 그는 "어려운 상황에서 어린 선수인 (오)현규가 골을 넣어서 소중한 승점 1점을 가져다줬다. 오늘 우리 선수들이 졌다면 정말 많이 떨어졌을 텐데 현규 덕분에 선수들이 자신감을 많이 얻게 된 것 같다. 어린 선수가 짧은 시간 동안 많은 역할을 해줘서 감독으로서 굉장히 예뻐 보인다. 다음부터 현규가 더 생각날 것 같다. 오늘 현규의 득점이 선수단의 많은 것을 바꿀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이병근 감독은 데뷔전에서 퇴장당한 정호진을 격려했다. 그는 "(정)호진이가 팀에 들어온 지 얼마 안 됐다. 하루 이틀 정도 발을 맞춰보고 바로 경기에 나섰다. 선수단과 호흡이나 1부 리그에서 경기가 생소할 것이라 생각해 쉽게 하라고 얘기하며 세징야 마크를 주문했다. 작년 FA컵 결승전 때 호진이가 세징야를 상대했던 역할을 생각해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병근 감독은 "선수로서 많은 경험이 됐을 것이다. 자신감을 잃어버리지 않았으면 한다. 퇴장당하기 전까지는 제 역할을 잘 해줬다. 언제나 수비형 미드필더는 필요하기 마련이다. (한)석종이가 힘들고 어려울 때 호진이가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다. 오늘 같은 실수만 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이다. 빨리 회복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병근 감독은 이날 20분 가량 피치를 누비며 데뷔전을 가진 안병준에 대해서도 호평했다. 그는 "수적 열세인 상황에서 투입했는데 굉장히 많은 역할을 해줬다. 공중볼 경합, 연계, 박스 안에서 침착함 등 기존 선수들이 가지지 못한 부분을 많이 보여줬다.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에서도 이 정도 활약을 펼친다면, 앞으로 더 기대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가장 필요한 득점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 가능성이 많은 선수”라 평가했다. /finekos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