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석천, 구준엽 길 따라가나…"회춘"vs"위험해" 엇갈린 반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달라진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홍석천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머리카락을 그려봤네요 ㅋㅋㅋ 느낌이 어떠신지요. 두피 문신 콘텐츠를 찍어본 건데 반응들이 제각각"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홍석천이 실제 두피 문신 시술을 받은 것 같이 자연스러운 모습이다. 홍석천의 편안한 미소도 한결 여유롭게 느껴진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본 정종철은 "난 좋은데요? 굿"이라며 호응했고, 김시덕은 "회춘"이라며 젊어진 비주얼을 칭찬했다. 다른 누리꾼들은 "멋져요" "젊어보여요"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두피 문신은 위험해요" "없는 게 더 좋아요"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클론의 구준엽이 두피 문신을 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던 바. 그는 탈모 증상으로 인해 삭발을 했다고 밝히며 두피 문신을 시술, 만족스러운 결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홍석천은 최근 부캐 탑지(TOP G)로 가수 활동에 돌입, 신곡 '케이탑스타'를 발표했다.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