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효리·이상순, 제주도 카페 오픈 이틀만 사과 "죄송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효리 이상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제주도에 카페를 오픈,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손님들이 몰려 이웃에 피해가 될까 염려한 이효리, 이상순이 사과하며 예약제로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이효리, 이상순이 운영하는 카페의 SNS에는 3일 "더운 날씨 오래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되어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하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 너른 양해 바라며 3일은 재정비를 위해 쉬어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지난 1일 제주시 구좌읍에 카페를 개업했다. SNS를 통해 후기가 이어졌고 개업 직후 핫플레이스가 됐다. 카페 앞 줄을 길게 선 사람들이 사진으로 포착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황소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