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EN인터뷰] 김지훈 "체지방 7% 몸으로 정신없이 베드신…생각보다 빨리 끝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종이의 집'서 길거리 싸움꾼 출신 덴버役
"복싱+철봉…체지방률 7~8% 유지"
"사투리 연기, 선생님 2명에게 배워 완성"
베드신 상대역 이주빈과 "전우애 생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넷플릭스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배우 김지훈. /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태껏 시청자들께 보여주지 않은 면이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했어요. 새로운 모습 보여주고자 하는 의지도 있었죠."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강도단 덴버 역을 맡은 배우 김지훈은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이같이 밝혀다. 그는 "한국 정서를 부드럽게 녹여냈다"며 스페인 원작과는 또 다른 한국판의 매력을 강조했다.

"치밀하고 복잡한 구성과 다양한 캐릭터, 그리고 사건, 사고들을 각색해야 하잖아요. 거기에 한국적 정서도 녹여내야 합니다. '공동경제구역'이라는 새로운 설정도 있죠. 사실 잘 버무려질 수 있을까 우려했어요. 원작의 에피소드를 12부작으로 축약했는데, 원작의 매력을 잃지 않으면서도 긴박하고 속도감 이게 전개되는 대본을 보고 작가님에게 감탄했어요. 원작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찬찬히 비교해보면 상당 부분 달라요. 공동경제구역이라는 설정이 들어가고 남북한 사람들이 나오며 이들 간에 대립, 갈등이 생기죠. 무리 없이 현지화시켜서 담을 건 담겼고, 매끄럽게 각색됐다고 생각해요."

텐아시아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훈이 연기한 덴버는 길거리 싸움꾼 출신으로 불법 격투장에서 주먹질을 하던 과거가 있다. 단순하고 감정적인 인물로 돈을 대주던 도박꾼까지 패고 쫓기다가 강도단에 합류했다. 김지훈은 "덴버가 싸움을 잘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액션신이 많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촬영 한참 전부터 복싱, 무에타이를 연습했다. 실전 격투기 느낌을 체득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생각보다 액션신이 많진 않았다. 저는 좀 더 많았으면 기대했다"며 웃었다.

사투리를 사용하는 인물로 설정한 김지훈. 그는 "덴버의 단순, 무식, 다혈질 면모를 표현하려면 제가 원래 쓰는 서울말로는 조금 부족할 것 같았다"며 "촬영 3개월 전부터 많은 시간을 할애해 사투리 선생님에게 배우고 익혔다"고 밝혔다. 이어 "변화무쌍한 경상도 사투리를 서울 사람인 나는 억양을 예측할 수 없더라. 대사에 화살표 표시를 해가며 선생님에게 '합격'을 받을 때까지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제가 사투리를 배운 선생님이 '표준 사투리'를 구사하더라. 덴버는 조금 더 거친 모습으로 나와야할 것 같아서 좀 더 거친 사투리를 구사하는 다른 선생님을 찾아갔다. 두 분에게 배워 완성된 덴버의 사투리"라며 뿌듯해했다.

텐아시아

넷플릭스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배우 김지훈. /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을 버린 엄마에 대한 이야기만 나오면 예민하게 반응하는 덴버는 인질로 붙잡혀온 미선(이주빈 분)이 자꾸 마음에 쓰인다. 조폐국 경리 담당 직원인 미선은 상사와 불륜을 저질러 임신을 한 상태. 총을 맞아 다친 미선을 덴버는 붕대를 감아주고 무심한 척 돌봐준다. 둘은 육체적 관계까지 맺게 된다. 김지훈은 "감독님의 처음 얘기는 '그냥 일단 다 벗어라. 파격적으로 베드신을 할 거다'였다"며 베드신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제 몸을 보여줬을 때 부끄럽지 않아야겠다 운동하고 다이어트를 했어요. 평상시 체지방량이 11~12% 정도인데, 촬영 땐 7~8% 유지했죠. 당시 코로나로 인해 문 닫는 헬스장이 많아져서 집 앞에서 철봉을 했어요. 베드신은 열심히, 정신없이 찍었어요. 연기 생활을 오래했지만 이렇게 '본격적인 베드신'은 처음이었어요. 저희가 할 수 있는 건 집중해서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는 것뿐이었어요. 촬영은 생각보다 빨리 끝났어요. 평소엔 모니터링을 하는데, 베드신은 차마 다시 보여달라고 할 수가 없더라고요. 부끄러웠어요. 이주빈과는 동병상련의 입장에서 전우애 같은 게 생겼죠."

'종이의 집' 파트2에서 덴버의 이야기에 대해 귀띔해달라고 하자 김지훈은 "파트1보다 훨씬 멋있다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며 "일단 싹을 틔운 사랑이 어떻게 자라나게 될지 봐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