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딱 필요한 점수만, 키움의 묘한 ‘가성비 야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딱 1점만.’

올해 프로야구 키움은 묘하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스타급 투수는 중견수 이정후와 토종 에이스 안우진뿐이다. 골든글러브 수상자를 합치면 내야수 김혜성까지다. 팬덤의 크기를 떠나 선수단의 면면을 살펴봐도 리그를 대표할 만한 혹은 타 팀 이적시 곧장 주전을 차지할 만한 얼굴은 마땅치 않다. 지난 29일 고척 KIA전까지 팀 득점, 안타, 2루타, 홈런 등은 딱 중간인 5위였다. 그나마 마운드의 평균자책점(3.27)이 1위인데 지금 성적을 대변하기는 어렵다. 지금 키움을 두고 모든 야구 관계자가 “묘하다”라고 말하는 이유다.

눈여겨볼 점은 딱 필요한 점수만 낸다는 것이다. 키움이 거둔 46승 중 1점차로 승리한 경우는 총 11회다. 10개 구단 중 1점 차 승부가 가장 많은 KIA(14회)에 이어 리그 두 번째다. 마운드가 최소 실점으로 버티면 타선이 그 정도 점수를 내는 구도다. 동점을 만들면 투수전, 역전에 성공하면 곧장 필승 계투조 투입이다. 선발 투수가 6이닝만 버티면 필승 계투조 이영준-김태훈-김재웅-이승호가 뒷문을 닫는다. 필승조로 활약하는 투수도 많아 로테이션이 가능할 정도다.

30일 고척 KIA전 역시 키움은 묘한 승리를 챙겼다. 4회까지 3점차 리드를 잡은 키움은 6회초 동점, 7회초 역전을 내줬다. 요키시가 5⅓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마운드를 이어받은 양현이 2⅔이닝 2실점(1자책)이었다. KIA가 전상현-정해영으로 이어지는 필승 계투조를 가동했는데 키움은 8회말 기어코 역전을 만들었다. 신준우가 2루타를 친 뒤 김웅빈이 볼넷을 골랐다. 그리고 전병우가 정해영(KIA)에게서 2타점 2루타를 쳐 1점 차 역전에 성공했다. 9회 마운드에는 이승호가 올랐고 키움은 5-4로 이겼다. 올 시즌 12번째 1점 차 승리다.

1점 차 승부가 늘어날수록 선수단 체력은 급감한다. 고도의 집중력을 매 이닝 유지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지켜야 하는 투수는 물론 점수를 내야만 하는 타자도 여간 쉬운 일이 아니다. 다만 국가대표급 타자를 계속 발굴하거나 영입할 수 있는 형편이 아니라면 혹은 구단의 기조가 그와 같지 않다면 지금과 같은 야구가 최선의 방법이다. 주어진 상황서 최대한의 효율을 끌어내는 법, 키움은 지금 그라운드에서 그렇게 승리를 만들고 있다.

이날 결승타를 친 키움 전병우는 경기를 마친 뒤 “올해 득점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서 마음이 쓰였는데 중요한 상황에서 안타를 때려셔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고척돔=전영민 기자 ymin@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