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주현, 체질 가스라이팅 논란?…"좋은 의도였을텐데" 마녀사냥 우려도[SPO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인맥 캐스팅'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던 옥주현이 이번엔 과거 행적이 인터넷에 소개되면서 누리꾼들의 다양한 의견을 만들어내고 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이 가져온 음식으로 체질 가스라이팅 하는 옥주현'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2018년 방영된 SBS 플러스 예능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에 출연한 옥주현의 모습이 담겨있다. 당시 뮤지컬 '레베카' 연습에 한창이던 옥주현은 손준호가 가져온 간식을 먹는 동료 배우들에게 잔소리를 늘어놓으며, 먹지 못하게 제지했다.

옥주현은 "나는 계란을 좋아하는데 흰자는 잘 안 맞는다"며 가수 레오에게 "너는 금 체질이지 않냐. 너는 흰자가 잘 맞는다"며 권유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손준호가 바나나를 먹으려 하자, 옥주현은 체질을 들먹이며 먹지 못하게 막았다. 그러자 손준호는 자신이 갖고 온 음식인데 왜 먹지 못하게 하냐며 서운한 기색을 드러냈고, 옥주현은 "너를 지켜주는 거다. 바나나는 네 위가 싫어할 것"이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레오는 옥주현 옆자리에 있다가 졸지에 주물 거리던 계란 흰자 음식물처리반 취급당했다"면서 "음식을 현장에 가져온 손준호에게도 바나나를 못 먹게 했다. 체질 가스라이팅 중"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다른 누리꾼은 동료의 건강과 식습관을 위한 조언일 뿐이며 좋은 마음으로 한 것이 현재 상황과 맞물리면서 의도와 다르게 해석되는 게 아니냐며 마녀사냥식 비난을 우려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옥주현은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공연 루틴이 있다"고 알리며 자기관리에 철저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단백질, 탄수화물 등을 어떻게 섭취해야 하는지 몇 년간 쌓아온 나만의 공식이 있다"면서 동료들에게도 이를 공유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옥주현은 최근 '엘리자벳' 캐스팅 관여 의혹에 휩싸이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과정에서 동료 배우인 김호영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며 대립했다가 취하했다. 두 사람은 전화 통화를 통해 오해를 풀고 화해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옥주현을 둘러싼 크고 작은 폭로전은 계속되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