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추경호 "물가안정 최우선 대응…기업도 가격인상 요인 흡수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역협회 CEO 조찬회 강연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연
[한국무역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물가 안정을 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삼아 총력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재차 밝혔다.

추 부총리는 한국무역협회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개최한 제161회 최고경영자 조찬회에서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우리 경제는 고물가 속 경기 둔화 양상이 지속되는 복합 경제위기의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단기적으로는 물가안정을 정책의 최우선에 두고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기업도 생산성 향상을 통해 가격 인상 요인을 최대한 흡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추 부총리는 또 "규제 혁파, 법인세 정상화 등을 통해 경제정책의 중심을 재정에서 시장·기업으로 이동하는 한편 노동·교육 등 구조개혁을 통한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병행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IMF(국제통화기금) 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한 저력이 있는 만큼 국민·기업·정부가 힘을 모아 이겨나가자"고 독려했다.

구자열 무협 회장은 "새정부의 경제정책방향이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무협도 '규제개혁 TF'를 가동해 각종 규제에 따른 무역 애로를 접수하고 정부와 긴밀히 소통하며 무역업계의 수출경쟁력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ak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