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고물가 시대…편의점 업계, 초저가 자체브랜드 잇달아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븐일레븐, 대형마트 가격 수준의 '굿민' 브랜드 론칭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물가 상승이 지속되자 편의점 업계가 초저가 자체브랜드(PB)를 잇달아 출시하며 대응에 나섰다.

연합뉴스

굿민
[세븐일레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븐일레븐은 초저가 자체브랜드(PB) '굿민'(Good People)을 론칭한다고 30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코로나19 이후 편의점에서 장을 보는 고객들이 늘고 있는 만큼 고물가 상황에서도 양질의 식자재와 생필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초저가 브랜드를 내놓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1차로 달걀과 삼겹살, 대패삼겹살, 두부, 콩나물 등 5종을 대형마트 가격 수준으로 선보이고 생필품 카테고리 위주로 제품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7월 한 달간은 특정 카드로 5천원 이상 구매하면 반값으로 할인해 주는 행사를 진행하고, 11일에는 롯데온 라이브에서 굿민 5종과 교환할 수 있는 모바일 상품권을 반값에 판매한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앞으로도 양질의 저렴한 굿민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다목적 생활소비 채널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리얼프라이스
[GS25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S리테일[007070]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그룹 내 슈퍼마켓 브랜드 'GS더프레시'의 초저가 PB '리얼프라이스' 상품을 가져와 판매하고 있다.

리얼프라이스는 GS더프레시가 중소업체 상품을 발굴해 일반 상품보다 70∼80% 저렴하게 판매하는 초저가 브랜드다.

GS25는 위생장갑과 키친타월 등 공산품 6종을 우선 도입한 뒤 대상 상품을 늘려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CU 소포장 채소
[CU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U는 초저가 상품 라인인 '득템' 시리즈를 비(非)식품으로 확대하고 소포장 채소 시리즈인 '싱싱채소'도 선보였다.

싱싱채소 시리즈는 마늘과 고추, 대파, 감자 등 채소 15종을 1∼2끼 양으로 소분해 업계 평균가 대비 30%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

eshin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