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태국 블로킹에 셧아웃 패, 여자배구 VNL 9연패 수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태국에게까지 덜미를 잡혔다. 단 1세트도 따내지 못하는 아쉬운 경기로 대회 9연패에 빠졌다.

한국(세계랭킹 19위)은 29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의 아르미츠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예선 라운드 9차전에서 태국(14위)에 세트 스코어 0-3(11-25 22-25 17-25)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9연패에 빠졌다. 9전 전패. 9번의 경기에서 단 1세트만 따내는 데 그친 한국은 승점을 단 1점도 얻지 못하며 참가 16개 나라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태국에 블로킹 17개를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1세트에만 10개의 블로킹을 헌납했다. 이주아가 3득점, 강소휘와 박정아, 김희진이 2득점 씩 냈지만 태국의 블로킹을 극복하지 못하며 11-25로 대패했다.

2세트는 접전을 펼쳤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2세트에서 13-10까지 앞서 나갔으나 박정아의 공격이 연달아 빗나가며 동점을 허용했고, 상대 블로킹과 범실에 가로막히면서 22-25로 2세트까지 내줬다.

3세트에서도 한국은 이주아가 4득점, 이다현과 박정아가 3득점씩 내며 분투했으나 또다시 상대 블로킹(4개)에 막히면서 결국 17-25로 패배, 0-3 셧아웃 고배를 마셨다.

사진=VNL 홈페이지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