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샛별·유망주 소식

남자탁구 장우진, 중국 10대 유망주 꺾고 피더 시리즈 2관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장우진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남자 탁구 '에이스' 장우진(국군체육부대)이 중국 유망주들을 잡고 월드테이블테니스(WTT) 피더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장우진(37위)은 26일(현지시간) 슬로베니아 오토세크에서 열린 2022 WTT 피더 오토세크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샹펑(34위·중국)을 풀세트 접전 끝에 4-3(12-10 11-6 8-11 8-11 12-10 12-14 11-2)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장우진은 조대성(삼성생명)과 호흡을 맞춘 남자복식에서도 샹펑-린스둥 조(중국)를 3-2(11-6 10-12 4-11 12-10 11-8)로 제압하고 시상대 정상에 섰다.

피더 시리즈는 컨텐더 시리즈의 아래 등급 대회로 랭킹 포인트가 낮은 선수들이 주로 출전하는 대회다.

세계 최강 중국은 10대 유망주들을 이번 대회에 내보냈다. 샹펑은 19세, 린스둥은 17세다.

조대성은 전날 열린 혼합복식 결승에서는 김나영(포스코에너지)과 함께 은메달을 따냈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