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인터뷰] '센추리 클럽' 앞둔 김혜리 "A매치 100경기, 스스로에게 혹독하고 냉정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여자 축구 사상 6번째 '센추리 클럽(A매치 100경기 이상 출전)' 가입자가 탄생한다. 태극 낭자들을 이끄는 '캡틴' 김혜리는 100경기를 앞둔 소감과 함께 후배 선수들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남겼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2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에 위치한 BMO 필드에서 열리는 A매치 친선 경기에서 캐나다와 맞대결을 벌인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8위, 캐나다는 6위에 위치하고 있다.

2023 FIFA 호주-뉴질랜드 월드컵에 대비하는 벨호가 '여자 축구 강호' 캐나다와 겨룬다. 캐나다는 지난 1995년부터 7회 연속 월드컵 무대를 밟고 있으며 내년 역시 본선 진출이 유력하다. 여자 축구에 있어 월드컵 못지않게 치열한 올림픽에서도 캐나다는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만큼 한국에 있어 캐나다전은 세계 정상급 수준을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경기다. 역대 통산 전적 역시 7전 1승 6패로 크게 뒤지고 있다. 월드컵 개막이 1년 가까이 남은 가운데 벨 감독과 태극 낭자들은 이번 캐나다전을 통해 대표팀의 현주소를 점검할 기회를 갖는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캐나다전을 하루 앞두고 김혜리와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센추리 클럽 가입을 앞둔 김혜리는 "여기 있는 막내들처럼 데뷔했던 것이 엊그제라고 하기엔 너무나 긴 시간이다. 100경기를 채울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을 하지 못했지만 꼭 이루고 싶었다. 여태까지 경기를 뛰고 대표팀 생활을 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라고 전했다.

이어 "대표팀 선수로서 100경기를 뛴다는 것이 너무나 영광스럽다. 벨 감독님이 오시고 A매치를 많이 할 수 있어 100경기를 채울 수 있었다. 주장직까지 맡겨주시고, 신뢰해 주신 덕분이다. 33세 나이에도 항상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고 있다. 아시안컵에서 득점한 이후엔 수비수로서 키커 역할까지 하고 있다. 대표팀 생활을 하며 처음 있는 일 같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혜리는 여자 축구 사상 6번째로 센추리 클럽에 가입한다. 조소현, 지소연, 김정미, 전가을, 권하늘 다음이다. 김혜리는 후배들에게 "대표팀 선수로서 모든 포커스가 축구에 맞춰져 있었다. 스스로에게 늘 혹독하면서 냉정하기도 했다. 대표팀으로 다른 나라와 겨루는 것은 준비 과정부터 많이 다르다. 어린 선수들이 꿈을 크게 가지고 더욱 노력했으면 좋겠다"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남겼다.

이번 경기 상대는 세계적인 수준을 자랑하는 여자 축구 강팀 캐나다다. 김혜리는 벨 감독이 특별히 주문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 "강팀을 상대로는 수비만 잘해선 안되고, 전체적인 균형과 간격 유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하셨다. 아시안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던 이유 중 하나가 전방 공격수부터 수비를 잘해줬기 때문이다. 캐나다를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도 되고, 많은 걸 배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답변했다.

주장 김혜리는 새롭게 발탁된 뉴페이스들에 대해 "(박) 은선 언니랑은 입단하고부터 좋은 성적을 낼 때 같이 했던 동료다. 특별히 무언갈 챙기기보단 빠르게 적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어린 선수들은 자신들이 할 수 있는 개성을 살려 잘 융화될 수 있게끔 도와주고 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