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창♥’ 장영란, 딸 168·아들 184 ‘깜짝’…“한약 먹인 보람”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장영란이 자녀들의 폭풍 성장에 보람을 느꼈다.

28일 장영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글 남매 잘 크고 있는지 #성장 검사하러 오전 일찍”이라며 사진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딸 지우와 아들 준우의 모습이 담겼다. 서점에 방문한 남매는 나란히 앉아 책을 읽고 있다.

이어 장영란은 “역시 남편이 그동안 #비글 남매 한약 열심히 먹인 보람이 있네요. 지우는 제 키보다(168) 더 크고 준우는 184 훨씬 넘는 다네요”라며 “잘 크고 있다니 너무 감사하고 또 감사한 하루”라고 전했다.

또 “공부가 뭐 중한데 잘 먹고 잘 크면 최고지. 말한 거와 다르게 책 읽는 모습 예뻐서 백장 사진 찍는 나”라고 덧붙였다.

장영란은 지난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