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혜진, 방송 섭외 거절한 이유…“내가 못하는데 재밌을까” (인생84)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다수 프로그램 제의를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27일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한혜진 술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기안84는 한혜진의 집에 방문해 술자리를 가졌다. 기안84는 “살면서 만난 사람 중에 계산을 제일 많이 한다. 프로그램 회식비도 다 낸다. 소고깃집 회식 가면 몇백 나오는데 다 계산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기안84는 “왜 요즘 방송을 하나밖에 안 하느냐. 원래 방송 귀신이었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한혜진은 “뭐가 들어와도 의욕이 안 생기니까 그런 마음가짐으로 프로그램을 시작 못 하겠더라. 사실 많이 고사를 하는 상태다”라며 “대표님한테 기안이 유튜브 촬영하러 집으로 올 것 같다 고 했더니 ‘너는 XX, 유명 프로그램도 안 나가고’”라고 말했다.

기안84는 “대표님이 화날 만하다. 조만간 누나도 후회할 거다”라면서도 “멋있다”라고 했다. 한혜진은 “원칙은 딱 하나다. 내가 나가서 재밌거나 내가 나가서 보는 사람들이 재밌거나. 이 둘 중에 하나면 무조건 나간다. 내가 못하는데 시청자들이 재밌겠냐”고 털어놨다.

“어떻게 기안84 채널에 나오게 되었나”라는 말에 한혜진은 “기안이 채널인데 당연히”라며 “이시언을 먼저 불러 서운한 것도 있었다”고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혜진의 성격에 대해 기안84는 “시언이 형이랑 똑같다. 뭘 하는 척을 안 한다. 그러니까 평소 성격이 더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나는 그게 좋았다. 사람들이 변하지 않는다. 이시언, 한혜진 한결같다”고 취중 진담을 털어놨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