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방탄소년단, 美백악관 초청 바이든 대통령 만난다 "아미 덕에 가는것"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백악관에 초청돼 바이든 대통령을 만난다.

26일(현지시간) 백악관 측에 따르면, 그룹 방탄소년단은 오는 31일 진행되는 백악관 행사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31일 백악관에서 방탄소년단을 만나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등을 논의한다. 미국 대통령이 가요계 그룹을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것은 아주 이례적이라고.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방탄소년단이 아시안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급증하는 반아시안 증오범죄를 퇴치하기 위한 그의 약속을 얘기했었다"며 "2021년 5월에는 법 집행기관에 증오범죄를 식별, 조사, 보고할 수 있는 자원을 제공하고 증오범죄 정보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코로나19 증오범죄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고 했다.

또한 백악관 측은 "바이든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은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방탄소년단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도 "미국 백악관으로부터 초청을 받은 게 맞다. 행사 참석을 위해서 세부 사항과 일정을 논의 중"이라며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은 공식 팬 커뮤니티를 통해 "그렇게 됐습니다. 살다 보니 별 일 다 생기는데 좋은 일로 다녀오는 거니까 잘 다녀오겠습니다. 저번에 미국 여행할 때 먼발치에서 보고만 왔는데, 들어가 보게 됐네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RM은 "항상은 아니지만 여러분이 해주시는 말들 다 알고 있고, 또 듣고 보고 있으니 너무 걱정 마시라는 말씀드리고 싶어요. 그게 뭐가 됐든 간에"라며 "잘 다녀오고 6월에 웃으며 뵙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 덕분에 다녀오는 거니까 여러분의 것이기도 하답니다. 많이 응원해주십시오"라며 기대되는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6월 10일 새 앨범 'Proof'(프루프)를 발매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빅히트 뮤직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