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농구 KBL

프로농구 가스공사서만 14년 뛴 '원 클럽 맨' 정영삼 현역 은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스공사 "구단과 함께 할 방향 논의 중…다음 시즌 홈 개막전서 은퇴식"

연합뉴스

정영삼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에서만 14시즌 동안 활약한 베테랑 가드 정영삼(38)이 선수로서 코트와 작별한다.

가스공사 구단은 26일 정영삼이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정영삼은 대구 대성초, 계성중, 계성고, 건국대를 졸업, 2007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가스공사의 전신인 인천 전자랜드에 지명돼 프로에 데뷔했다.

데뷔 시즌 평균 10.8득점, 2.6어시스트, 1.7리바운드를 기록해 두각을 나타낸 것을 시작으로 전자랜드와 가스공사에서만 14시즌 동안 활약했다.

통산 600경기에 출전한 그는 평균 7.8점, 1.7리바운드 1.6어시스트를 남겼다.

KBL 통산 600경기 출전은 프로농구 역대 17호 기록이었다.

2020-21시즌 이성구 페어플레이상을 받기도 한 그는 2021-2022시즌 구단이 가스공사에 인수되면서 고향인 대구를 안방으로 삼아 마지막 시즌을 보냈다.

가스공사 구단은 "정영삼이 2021-2022시즌 막판 유도훈 감독과 상의 후 은퇴를 결정했다"고 전하며 "구단과는 함께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해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2022-2023시즌 대구 홈 개막전에서 구단 프랜차이즈에 대한 예우를 다해 은퇴식을 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song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