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보다 '평점 위'...최종전에서도 대단했던 '두 복덩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최종전에서도 두 복덩이의 활약은 대단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대파했다. 승점 71점이 된 토트넘은 시즌을 4위로 마무리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을 획득했다.

경기 후 모든 스포트라이트는 손흥민에게 집중됐다. 손흥민은 후반 2골을 추가하면서 리그 23골에 도달해 모하메드 살라와 득점 동률을 기록하며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국적 최초이자 독주하던 살라를 따라잡고 득점왕이 된 것이기 때문에 엄청난 관심을 받았다. 역사적인 기록을 쓴 손흥민에게 찬사와 축하가 쏟아졌고 각종 매체들이 집중 조명했다.

손흥민만큼 추켜세워져야 하는 선수들이 있다. 이들의 활약이 없었다면 노리치전 대승을 통한 4위 등극도, 손흥민의 득점왕도 없었을지도 모른다. 바로 '이적생 듀오' 데얀 쿨루셉스키,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활약이다. 둘은 나란히 유벤투스에서 겨울 이적시장에 와 토트넘 스쿼드의 약점을 채워주며 '복덩이'라고 불렸다. 후반기 내내 보여주던 좋은 모습을 최종전에서도 이어가면서 토트넘 팬들의 얼굴에 미소를 짓게 했다.

쿨루셉스키는 전반 16분 선제골을 터트린 후 시종일관 위협적인 움직임을 가져갔다. 공을 몰고 올라가 날카로운 슈팅을 만들거나 결정적인 패스를 보내며 기회를 창출했다. 후반 19분엔 엄청난 슈팅 속 추가골을 올렸다. 쿨루셉스키가 2골을 뽑아줘 토트넘은 더 여유롭게 경기를 운영할 수 있었다. 손흥민에게 기회를 만들어주려는 노력도 돋보였다.

벤탄쿠르는 전반에 나온 2골에 모두 도움을 올렸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함께 중원을 장악하면서 노리치를 압도하는데 큰 도움을 줬다. 후방에서 적절한 타이밍에 패스를 보낼 때도, 순식간에 전방으로 침투해 수적 우위를 더할 때도 벤탄쿠르는 위협적이었다. 공을 다루는 능력과 동료에게 정확히 패스를 전달하는 게 인상적이었다.

기록만 봐도 둘의 활약은 훌륭했다. 쿨루셉스키는 슈팅 3회를 모두 유효슈팅으로 만들었고 그 중 2회를 골로 연결했다. 키패스 2회, 드리블 성공 5회, 피파울 2회 등을 올렸다. 벤탄쿠르는 키패스 3회, 패스 성공률 96.1%, 태클 2회, 인터셉트 3회, 크로스 1회 등을 기록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 기준 쿨루셉스키는 9.58점, 벤탄쿠르는 8.81점을 받았는데 각각 팀 내 1위와 3위였다. 손흥민(8.6점)보다 높았다.

최종전에서도 토트넘 팬들을 기쁘게 한 두 선수에게 열렬한 지지가 쏟아지는 중이다. 벤탄쿠르와 달리 아직 임대생 신분인 쿨루셉스키를 빠르게 완전 이적시키라는 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