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칸 입성' 오광록,"칸 경쟁부문 진출 한국영화, 보고 싶고 궁금해"[SS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칸(프랑스)=조현정기자]“경쟁부문에 진출한 한국 영화를 모두 보고 싶다. ”

배우 오광록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프랑스 영화 ‘올 더 피플 아일 네버 비’(ALL THEe PEOPLE I’LL NEVER BE·원제: RETOUR A SEOUL)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받아 칸에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오광록은 22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칸의 영화진흥위원회 부스에서 한국 언론과 만나 기자간담회를 갖고 칸 영화제에 참석한 소감으로 “칸이 선택한 것 아니냐”며 “이 영화의 결과물을 마주하는 게 중요했는데 이 영화로 칸을 방문해서 좋다”고 말문을 열었다.

’올 더 피플 아일 네버 비’는 칸영화제, 베를린영화제 등에서 주목받는 캄보디아계 프랑스 감독 데비 슈가 한국계 입양아 소재를 다룬 작품이다. 어린 나이에 입양된 25세 여성 프레데릭 브누아(박지민 분)가 자신이 태어난 대한민국으로 돌아와 친부모를 찾는 과정을 그렸다. 오광록은 이번 작품에서 프레데릭 브누아의 친아버지 역을 맡았다.

스포츠서울

배우 오광록. 사진|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영화가 칸에 초청된 것과 관련, “데비 감독이 갖고 있는 에너지가 있다. 사건이 전개되는데 원색적으로 커다란 사고가 벌어지지만 툭 생략되고, 뭔가 사고가 벌어질 것 같은데 고요하게 점프해서 그 과정을 상상하고 느끼게 만드는 그런 순간이 많았다. 상당히 미술적이라고 느꼈다. 시나리오를 봤을 때 느낌은 아주 뜨거운 창작물이었다”라고 전하며 “그런데 데비 감독은 현장에서 너무 예의바르다. 언짢아 할 만할 때도 소통을 위해서 엄청 기다리고 어떻게 저럴 수 있지 싶을 정도로 예의바르게 끝까지 소통하려고 하더라. 대단히 놀라운 재능 같다”고 데비 슈 감독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오광록은 올해 칸 영화제에 참석한 한국 감독 및 배우들 가운데 유일하게 개막식 레드카펫을 밟았고 재혼한 아내와 함께 등장해 화제가 됐다. 칸 레드카펫을 밟은 데 대해 “레드카펫은 부산국제영화제나 칸 영화제나 다를 게 없다”고 껄껄 웃으며 “뉴스에서 접하고, 현지에서도 많은 세계 영화인들이 한국 영화에 관심이 많고 칭찬도 많이 해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걸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협력제작사 맑은시네마의 하민호 대표가 이와 관련해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받은 영화가 개막식 후 만찬 자리에 초대된 것도 이례적인데 우리 영화 테이블을 따로 만들어줬다”며 “칸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이 멀리서부터 오광록 배우를 기다리다가 만나자 ‘이렇게 만나뵙게 돼 영광’이라고 인사하더라. 소니픽처스 클래식스에서 북미, 남미, 오세아니아 배급을 맡게 됐는데 회장이 영화에 대한 소감으로 ‘그냥 좋은 것도 아니고 너무도 굉장한 이야기였다’고 칭찬해줬다”고 전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사진| 맑은시네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오광록은 “이 영화를 선택한 것이 나 개인으로도 너무 크고 좋은 선택이었고 이 영화를 위해서도 즐겁고 큰 일이었다. 서로에게 좋은 선택이었다”고 덧붙였다. 입양아를 다룬 이 영화에 대해 “배우로서 세계의 다른 작업자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 프랑스가 미국 다음으로 입양이 많이 된 나라다. 우리나라에서는 밖으로 꺼내고 싶어하지 않는 이야기이기도 하다”며 “감독이 프랑스로 입양된 한국인 친구가 많다. 부산 영화제에 갔다가 실제 일어난 일을 모티프로 이 시나리오를 썼다. 너무 흥미있었고 함께 하지 않으면 만들어질 수 없는 영화이기도 해서 기대감도 크고, 즐겁다”고 소개했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까지 2편의 한국 영화가 이번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가운데 “둘다 보고 싶고 너무 궁금하다”며 “박찬욱 감독은 내가 4작품을 같이 해서 의리상 보러가야 할 거 같다. 히로카즈 감독 빼고는 다들 작품을 같이한 배우들이라 얼마나 잘 만들었겠나”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일찍 연기를 시작해 40년 이상 경력의 베테랑 배우인 그는 그간 한국 영화에서 개성있는 캐릭터를 연기해왔다. 앞으로 연기하고 싶은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 “로맨스해야죠”라며 껄껄 웃으며 “저절로 아버지 나이가 되니까 아버지 역을 맡는 것도 자연스러운 건데 아버지 그러면 너무 간단하게 생각하게 된다. 그러나 어떤 인물의 캐릭터가 아닌 아버지 역할이다 라고 해서인지 더 최선을 다하고 더 깊이 들여다보고 뭔가를 발견해 찾아내야 할 거 같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배우는 항상 공부가 부족하다. 할 때마다 ‘참 좋은 배우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좋은 인생을 살아야겠구나’, ‘더 깊어져야지’ 생각한다. ‘저 사람 연기는 뻔해’라는 말을 듣지 않도록 연기하고 싶다”고 느릿하게 말을 이었다.

차기작은 넷플릭스 ‘모범가족’으로, “지난해 이 영화를 찍기 전에 작업해서 올해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조현정기자 ·맑은시네마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