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뮤 수현 "오빠 변화 보기 좋아…'GD병' 비웃고 싶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악뮤(AKMU) 수현이 무대 위에서 매번 신선한 모습으로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오빠 찬혁에 대한 생각을 솔직히 털어놨습니다.

수현은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 '이수현 Official'에 '선 넘는 인터뷰 Q&A'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수현은 1인 2역을 맡아 '기자 수현'이 질문하면 '스타 수현'이 대답하는 형식으로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여러 가지 질문 중 가장 눈길을 끌었던 내용은 함께 활동하고 있는 친오빠 찬혁에 대한 질문이었습니다.

기자 수현은 스타 수현에게 "최근에 오빠의 변화가 세상을 놀라게 하고 있는데, 갑자기 찬혁 씨가 주목받게 되니까 질투가 난다거나 하지는 않느냐"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수현은 "이 질문을 받을 때마다 물어보는 분의 의도가 너무 눈에 보인다. 제가 오빠를 재미있게 까주기를 바라는 의도가 느껴져서 (지금까지) 답을 안 했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는 "오빠가 변화했다고 느끼지는 않는다. '다리꼬지마'를 부른 지가 10년이 지났는데 그동안 사람은 당연히 바뀔 수밖에 없고, 오빠는 그 바뀐 (자신의) 모습이 예전에 사람들이 좋아하던 악뮤와 일치하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많이 참아왔던 걸 안다"고 전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어느 순간 한계점에 다다랐을 때 오빠가 굉장히 힘들어했던 걸 자주 봐왔기에 (요즘 무대 위에서) 너무 행복해하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수현은 이제 대중들 역시 변한 악뮤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받아주는 것 같아 다행이라며 "오히려 저는 오빠가 그렇게 해줘서 악뮤가 앞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음악의 폭이 더 넓어졌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런 질문에 (오빠를) 비웃거나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오빠를 응원한다고 하기에는 무대 위 찬혁의 행동에 굉장히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이 많이 포착됐던 수현은 "놀라는 것 역시 콘셉트냐"라는 질문에 잠시 당황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수현은 "제가 그분(찬혁)을 존중하고 인정하고 이해하지만, 그래도 저와는 너무 다른 사람이기 때문에 몸짓 하나하나, 행동 하나하나, 말투 하나하나에 놀라는 건 어쩔 수 없다. 정말 놀랍다"고 전하며 마무리했습니다.

한편 찬혁은 무대에서 마치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을 보는 것 같은 남다른 '스웨그'를 뽐내는 모습이 담긴 '지디병 걸린 이찬혁'이라는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후 그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무대를 정말 즐기는 모습이다. 노래의 분위기에 맞췄을 뿐"이라고 해명하며 앞으로도 자신만의 바이브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유튜브 '이수현 Official', 찬혁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