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진혁, 8개월 자숙 끝…‘미우새’의 눈치 없는 환영 [SW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최진혁이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방송에 복귀했다. 지난해 10월 불법유흥업소에 방문이 적발된 지 약 8개월 만의 일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최진혁이 등장했다. 지난해 출연했던 허당 이미지 그대로의 모습이었다.

최진혁은 지난해 10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영업이 금지된 유흥주점에 방문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소속사는 “불법 운영되는지 미처 알지 못했다”, “조용히 대화할 곳을 찾다가 지인이 추천한 곳을 가게 됐다”고 변명했지만 경찰에 적발된 이후였다. 그리고 최근 벌금 50만원의 약식명령이 내려졌다.

자숙을 마친 연예인의 경우 복귀작에 앞서 대중에게 사과하는 시간을 가진다. 혹은 방송을 통해 자신의 잘못을 짧게 언급하고 반성의 마음을 드러내기도 한다. 하지만 ‘미우새’에 출연한 최진혁은 “집에만 있으니 안 좋아서 (트래킹을 하고자 한다)”며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끌었다. 정석용, 임원희의 소개와 함께 ‘잘생긴 허당’ 최진혁의 자막이 깔렸다. 신동엽은 “매력적인 허당”, 패널들은 “오랜만이다”라며 최진혁을 반겼다. 약식명령을 받은 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은 시점이었다.

최진혁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는 방송 직후인 22일 밤 “자숙의 시간을 가졌던 최진혁이 ‘미우새’를 통해 조심스럽게 활동을 다시 시작하려 한다. 지난해 불미스러운 일에 휩싸인 직후 사과의 뜻을 전하며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했고, 이후 자신의 잘못을 되새기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깊은 반성의 시간을 가져왔다”면서 “최진혁은 여전히 반성의 마음을 갖고 있으며 향후 어떠한 꾸중과 질타의 말씀도 달게 듣고 가슴 깊이 새기며 낮은 자세로 매사에 임할 것을 약속드린다. 부디 너른 마음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최진혁도 자신의 SNS에 “다시 이렇게 모습을 비춰도 될지 많은 고민을 거듭했다. 조심스럽게 활동을 다시 시작하며 많은 꾸중과 질타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매사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마음을 매일 고쳐먹고 있다”며 “내 행실이 어땠는지도 돌아봤다. 모든 분이 힘든 시기를 겪고 계셨던 가운데 발생한 일이었기에 더욱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러웠다. 속죄하는 마음으로 항상 나와 내 주변을 살피겠다”는 글을 올렸다.

선 복귀 후 사과다. ‘미우새’가 방송되고 나서야 슬그머니 자숙을 끝내는 입장을 밝혔다. 판을 깔아준 ‘미우새’를 향한 시선도 곱지 않다. ‘미우새’가 구설에 오른 건 비단 이번뿐만이 아니다. 리얼함을 강조하는 관찰 예능이지만 승리, 홍진영, 김건모 등 출연진이 논란이 된 경우가 다수 발생했다. 그럴 때마다 제작진은 ‘모르쇠’로 일관했다. 최진혁의 경우처럼 앞장서서 복귀 방송을 자처하기도 한다.

‘미운 우리 새끼’는 주말 밤을 책임지는 SBS 간판 예능 프로그램이다. 시청률도 평균 13%를 기록하고 있다. 13.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한 22일 방송분 분당 최고 시청률은 18.1%까지 치솟았다. 어떤 게스트가 나와도 ‘볼 사람은 보는’ 방송이어서일까. 슬그머니 최진혁의 방송 복귀의 문을 열어준 ‘미우새’ 제작진의 의도가 궁금하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로 방송에 복귀한 배우 최진혁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