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국, 송지효 속옷 색깔→반려견 몸무게까지 '척척'…후추 커플 의혹 재점화 ('런닝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준현 기자]
텐아시아

(사진=방송캡처)



송지효의 'TMI' 질문에 답을 꿰고 있는 김종국에 후추 커플 의혹이 재점화됐다.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송지효의 'TMI' 질문에 답을 맞히는 지석진, 유재석, 김종국, 하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지효는 "오늘 입은 속옷 색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냈고 하하가 "검은색"이라며 정답을 외치는 순간 김종국은 "블랙이야"라고 속삭이며 아쉬워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깜짝 놀라며 "어떻게 알아 블랙인지?"라며 의심했고 김종국은 "흰색 아니잖아. 그럼 블랙이지"라고 변명을 했다.

이에 유재석은 "너도 많이 놀란 것 같은데"라며 김종국을 놀렸다. 또 송지효는 "김종국 오빠 왜 얼굴이 빨개졌어"라고 덧붙여 김종국을 고개 숙이게 만들었다.

또 송지효의 '반려견 몸무게는'라는 질문에 김종국은 "한 30kg 될 것 같은데"라며 정답을 맞혔다.

유재석은 후추 커플 의혹 재점화에 놀라는 표정을 지었고, 하하는 "이거는 같이 동물병원 가지 않는 이상 못 맞히는 거다"고 의혹을 더했다.

지석진은 "이거는 합리적 의심이다"고 덧붙였고 유재석은 핑계를 대는 김종국에 "됐다 됐어"라며 들은 척도 하지 않고 "검은색.. 30kg"라고 읊조려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